단미 부부이야기

아내와 잠자리 갖기 싫은 남편들, 왜일까?

“왜 나랑은 안 자냐고? 그건 너한테 물어야지”

아주 흔한 말로 ‘의무 방어전’이라고들 표현한다. 아내와의 섹스는 억지로 한다는 얘기다. 어쩌다 편한 술자리에서 ‘아내를 보고 흥분했다’고 털어놓으면, 친구들은 제3세계 동물 보듯 이해 못하겠다는 표정을 짓는다. 물론 아내와 섹스할 때 매번 오르가슴을 느낀다는 남편도 있을 것. 반면, 아내와 자기 싫다고 고개를 설레설레 흔드는 남편도 있다. 도대체 왜 싫은 걸까?

아내가 최소한 여자로는 보여야

드라마나 현실 속에서 자주 일어나는 상황이다. 남편이 출근 전 화장실에서 이를 닦는데 아내가 불쑥 문을 열고 들어와 볼일을 보는 것. 또 아내는 볼일을 보면서 화장실 문을 떡하니 열어놓는다. 기가 막힌 남편이 뭐라고 한마디 하자, ‘화장실 둘 딸린 집으로 이사 갈 능력도 안 되는 주제에 왜 말이 많냐’는 식으로 대꾸를 한다.

부부가 살다 보면 편해지는 건 당연하지만, 상황이 이렇다 보니 남편은 아내를 여자로 보기 힘들다고 하소연한다. 신비감은커녕 더 이상 아내에게 기대할 것이 없다는 것이다. 그렇다고 아내 외에 다른 여자와 바람을 피우는 것도 허용될 수 없는 일이다. 어떤 부부들은 스와핑도 한다는데 그것도 보통 부부들 사이에서는 가능성 제로에 가까운 일일 뿐이다. 왜 부부 사이엔 불꽃처럼 활활 타오르는 욕구가 금세 사그라들고 마는 걸까? 진짜로 궁금한 마음에 남편들에게 물어봤다.

●책임전가형 아내

“오르가슴은 남자 책임이라고?”

섹스도 어차피 즐기려고 하는 게임 아닌가. 두 사람이 함께 하는 게임인데 왜 늘 오르가슴에 대한 책임과 부담은 나만 느껴야 하는지 모르겠다. 오르가슴도 연구와 노력, 상호간의 커뮤니케이션에서 비롯되는 것이지만, 아내는 전적으로 남자가 주도하길 바란다. 상당한 압박감 속에서 관계를 갖다 보니 악순환만 계속되는 것은 불 보듯 뻔한 일. 심지어 섹스 후 ‘별로야’라는 말도 서슴지 않는다. 잠자리에서 아내의 눈치만 보기 바쁜데 누가 섹스를 하고 싶겠는가. 이형철(32·PD)

“수동적인 아내, 언제까지 그럴 거야?”

남자가 무슨 섹스머신도 아니고… 아이들 일이라면 뭐든지 척척 해내는 아내지만, 왠지 잠자리에서만큼은 손 하나 까딱하지 않는다. 친구들 얘기를 들어보면 다른 집 부인들은 야한 속옷도 입고 침대에서 섹시하게 연출도 잘한다는데. 왜 그렇게 시큰둥하냐고 반응이 왜 그러냐고 물으면 아내는 버럭 ‘내가 무슨 술집 여자냐’하면서 오히려 화를 낸다. 한번은 섹스할 때 ‘오빠’라고 불러달라고 말했다가 일주일 내내 과거를 추궁당했다. 조성민(36·기자)

●인내요구형 아내

“정신적으로만 사랑하라고?”

살다 보면 섹스를 할 수 없는 상황일 때가 종종 생긴다. 아내가 생리 중일 때도 그렇고, 임신 중에도 잠자리를 갖기 힘들 때가 있다. 아내는 연애 때부터 참는 게 미덕이며 기다리는 것이 사랑이라고 주장해 왔다. 물론 임신 중 아내와 아이를 위해 기꺼이 참고 기다리는 인내를 발휘하겠지만, 갑자기 참을 수 없는 욕구로 인해 스스로 괴로울 때가 있다. 섹스가 꼭 삽입만이 전부는 아니지 않나? 섹스를 못할 때는 배설이라도 도와주는 것이 사랑이고 배려라고 생각한다. 욕구를 해소하는 방법들… 삽입 말고도 수십 가지가 있다는 걸 알아줬으면 좋겠다. 김용진(37·펀드매니저)

“아직도 멀었어?”

아내와의 결혼도 이제 1년이 넘는다. 여자들은 남자와 달리 몸이 열리려면 시간이 걸린다는 것은 익히 알고 있다. 하지만 아프다는 얘기를 언제까지 들어야 하는 건지? 얼마나 애무를 오래 해줘야 몸이 반응하는 걸까. 일 마치고 돌아와 피곤해 죽겠는데 이럴 땐 솔직히 전희 없이 곧바로 아내 몸에 들어가고 싶다.

매번 그러겠다는 것도 아니고… 너무 피곤할 때는 아내의 서비스만 받고 싶을 때도 있다. 앞으로 몇 십년을 같이 살 텐데 매번 분위기 잡고 완벽한 애무를 해주길 바라는 건 너무 이기적이다. 가끔 서로의 컨디션에 맞는 전희와 섹스를 했으면 좋겠다. 최민형(28·대학원생)

여성조선
글_모은희 기자  일러스트_이재훈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