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미 부부이야기

내 남자가 정말로 원하는 섹스

절대로 말하지 않고 알 수도 없던

남편과 뜨겁게 사랑해본 적이 언제였던가? 과연 내 남자가 원하는 섹스는 무엇일까? 많은 주부들이 생활에 치이다 보니 어느새 부부생활이 무미건조해졌다고 말한다. 그러나 부부 성생활도 가장 중요한 가정생활 중 하나다. 더욱 행복한 삶을 위하여, 더 높은 삶의 질을 위하여 꼭 알아야 할 남성들의 성, 내 남자의 성.

여성과 남성, 서로의 사랑을 확인하고 키워가는 행위인 섹스. 사랑하는 사람들은 서로 상대방이 원하는 것을 해주고 서로를 행복하게 해주기를 원한다. 그러나 아내와 남편이 되어 함께하는 시간이 길어지면서 열정의 불꽃은 점점 사그라지고 상대방을 이해하려는 노력도 줄어든다.

이해할 수 없는 남편에 대해 불만만 쌓여가니 부부관계가 즐거울 수 없다. ‘우리 부부, 한때 그렇게 뜨거웠는데 어떻게 된 걸까?’ 생각이 들 때 한번 점검해볼 필요가 있다. 우리 남편이 원하는 사랑은 무엇일까? 남자들이 원하는 섹스는 어떤 것일까?


01
몸이 멀어지면 사랑도 멀어진다

흔히 여성은 ‘No love, No sex’라고 하고 남성은 ‘No sex, No love’라고 한다. 여성과 남성이 사랑과 섹스를 보는 시각이 다른 것이다. 남성들은 대개 사랑과 섹스를 분리해서 생각하지만, 여성들은 감정적인 교류, 즉 사랑을 느끼는 단계가 있어야 섹스의 단계까지 이를 수 있다고 한다. 물론 예외도 있을 수 있다. 일부 남성들은 사랑하지 않으면 섹스하기 어렵고, 여성들 중에도 감각 때문에 섹스한다는 사람이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일반적인 이야기를 하자면 위의 여성, 남성간의 사랑 vs 섹스 이야기는 상당한 설득력을 가진다.

사랑과 섹스는 별개일 수 있다고 생각하는 남성들이 대부분이다. 그래서 불륜을 저지른 남편은 가정으로 돌아오는 경우가 많지만, 아내들은 돌아오지 못하고 가정을 깨곤 한다. 그녀들에게는 불륜이 아니라 이미 사랑이 되어버렸을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부부싸움으로 맘이 상한 아내를 안으려는 남편이나 슬픔에 빠져 있는 연인을 위로한다며 섹스를 하려고 하는 남성들이 있다. 하지만 아내나 여자친구들은 그것을 이해하지 못한다. 섹스에 대한 남녀의 생각이 다르기 때문이다.


02
눈이 즐거워야 몸도 동한다

서로의 몸에 너무나 익숙해진 한 부부. 어느 날부터 남편의 발기가 되지 않았다. 서로 애쓰다가 남편이 병원에 다녀온 후부터 다시 섹스가 잘되기 시작했다. 기분이 좋은 아내는 도대체 병원에서 어떤 처방을 받았는지 남편에게 물었다. 망설이던 남편은 아내가 심하게 조르자 마지못해 그 비결을 말해줬는데, 그것은 ‘이 여자는 내 마누라가 아니다’를 속으로 되뇌며 섹스를 한다는 것. 좋아하는 탤런트의 얼굴을 떠올리며 아내와 관계를 가졌다는 것이었다. 그 말을 들은 아내는 김이 샜다. 그날부터 오히려 아내가 섹스에 흥미를 잃었다고 한다.

이 이야기는 우스갯소리이지만, 그만큼 남성들은 시각적인 자극에 의해 성욕을 강하게 느낀다. 남성들이 포르노, 여성의 알몸, 야한 란제리 등에 흥분한다면, 여성은 로맨틱한 분위기, 의사소통, 친밀함, 스킨십에 자극을 받는다.

그래서 미국 등지에서는 밸런타인데이나 크리스마스에 남성들이 연인이나 아내에게 선물하기 위해 란제리 가게 앞에 줄지어 서 있는 반면, 그 명절이 지나면 여성들이 그 란제리를 바꾸기 위해 줄지어 서 있다는 우스갯소리도 있다.

부부싸움으로 맘이 상한 아내를 안으려는 남편이나 슬픔에 빠져 있는 연인을 위로한다며 섹스를 하려고 하는 남성들이 있다. 하지만 아내나 여자친구들은 그것을 이해하지 못한다. 섹스에 대한 남녀의 생각이 다르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남편과의 뜨거운 밤을 위해 지금 당장이라도 야한 속옷을 사러 나가야 하는 것일까? 오히려 얌전하던 아내가 속이 훤히 비치는 망사 속옷을 입고 덤벼들면 남편들은 ‘무섭다’며 물러설 것이다.

다만, 남성의 시각적인 속성을 이용하면 부부가 더욱 행복한 섹스를 나눌 수 있다. 남성은 시각적인 자극으로 발기를 하고, 또 유지하기 때문이다.

예를 들어 대부분의 남편들은 아내의 벗은 몸에 흥분한다. 그러니 완전한 어둠 속에서, 심지어는 이불 속에서 하는 섹스는 남편들의 성욕을 반감시킨다. 하지만 너무 환하면 아내가 민망해할 수 있다. 이럴 때 오렌지 불빛을 이용해보면 어떨까? 푸른 불빛이 인체를 시체처럼 보이게 하고 붉은 불빛이 정육점 고기처럼 보이게 한다면, 오렌지 불빛은 피부를 매끈하게 보이게 하고 몸을 길어 보이게 한다.

캄캄한 어둠 속에서 섹스하지 말아야 할 또 한 가지 이유는 남성들은 자신들이 ‘잘하고 있는지’를 계속적으로 보고 확인하고자 하기 때문이다. 아내의 적극적인 반응을 보면 ‘내가 아내를 만족시키고 있다’는 자신감에 성욕이 훨씬 높아진다.  

망사 팬티는 아니더라도 평소 속옷을 신경 쓰는 것도 예의다. 목 늘어진 티셔츠에 트레이닝 바지를 입고 그대로 쓰러져 자면서 남편의 무심함을 탓할 순 없지 않을까.

그리고 부부간 섹스할 때 서로 옷을 완전히 벗는 것이 좋다. 속옷이나 스타킹, 구두 등에 특히 집착하는 경우가 아니라면, 완벽한 몸매는 아닐지라도 상대방의 벗은 몸이 더욱 성감을 높여준다. 오래 산 부부일수록 귀찮아하며 최소한만 옷을 벗고 섹스를 시도하기도 하는데 이것은 치명적인 일.

가장 중요한 것은 남편의 취향을 아는 것. 내 남편이 호피무늬 팬티를 좋아하는지 깔끔한 면팬티를 좋아하는지는 취향에 따라 다를 수 있기 때문이다.


03
남성 뇌의 50%는 섹스로 구성되어 있다?

대부분의 남성들은 자신의 파트너와 더 자주, 많은 섹스를 하고 싶어 한다. 스트레스와 과도한 피로에 시달리는 불쌍한 이 시대의 가장들은 예외일지도 모르지만, 기본적으로 그렇다. 성 충동에는 테스토스테론이라는 남성호르몬의 작용이 크기 때문이다.

여성들이 침대에서 원하는 것은 로맨틱한 영화의 한 장면이지만 남성들이 원하는 것은 오히려 포르노 영화에 나오는 장면에 가깝다는 것이다.

그러나 남성도 사랑하고 또 사랑받고 싶어한다. 섹스라는 육체적인 측면에 남성의 욕구가 치중되는 것이 사실이지만, 남성은 섹스라는 행위를 사랑의 동의어로 생각하기도 한다.

‘성기는 치골에 연결된 것이 아니라 마음에 연결된 것이다’란 말이 있다. 남성 또한 여성만큼 사랑받고, 사랑하고 싶은 존재인 것이다.

남성들도 섹스를 좋아하지만 사랑이 담긴 접촉이나 부드러운 키스, 스킨십 또한 여성만큼 좋아하고 즐긴다. 특히 하루 종일 세상사에 시달린 남편들은 자신을 사랑하는 사람으로부터 감정적이고 육체적인 접촉을 통해 친밀감을 느끼고 싶어하고, 격려받고 싶어한다.

  • 1 · 2 ·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