같은 평수라도 10평은 넓어보이는 수납의 마술

    입력 : 2008.11.12 04:05 | 수정 : 2008.11.12 09:06

    '수납 달인'에게 듣는 정리정돈 제대로 하는 법
    첫단계는 '버리기'부터
    사계절 옷은 함께 걸되 색깔별로 나눠보세요

    자녀들이 성장하고 살림살이가 늘어나면서 나날이 비좁아지는 집. 큰 평수로 옮겨볼까 했더니 벼락같이 몰아친 경제 한파로 옴짝달싹 못하게 됐다. 하지만 주부 심현주(36)씨는 "수납만 잘해도 10평은 더 넓게 쓸 수 있다"고 귀띔한다. "재테크가 따로 있나요? 아파트 한 평에 1000만원이라고 치면 1억을 절약하는 셈이죠. 옷장에 어떤 아이템이 있는지, 냉장고에 어떤 식재료가 있는지 한눈에 파악되니 불필요한 물건을 사지 않게 되고요." '까사마미'라는 이름의 블로거로도 유명한 '수납의 달인' 심현주씨로부터 그 비결을 들었다.

    ◆해묵은 전공서적, 작아진 옷부터 버려라

    알뜰수납의 첫 단계는 '버리기'. "보통 자기가 가진 물건의 20~30%밖에는 안 쓰니까요." 어느 집에서든 부피 큰 책과 옷은 버려야 할 1순위 대상이다. 심씨의 경우 2년 이상 입지 않은 옷은 이웃이나 '아름다운 가게', '아나바다 장터'(서초구청, 안양시청 장터를 애용한다)로 과감히 보낸다. 책도 마찬가지. 8, 9세 남매를 둔 심씨는 목돈 들여 구입한 전집류도 아이가 맘껏 읽은 뒤 6개월 이상 찾지 않으면 원하는 이웃들에게 준다. 실제로 두 남매의 책장에 7세 이하 아이들이 읽는 동화책은 없다. 어른 책장도 신간 위주다. 심씨는 "특히 대학 전공서적은 무조건 버리라"고 주문한다. "졸업 후 펴볼 일 거의 없잖아요. 벌레만 생기지요."

    책장과 천장 사이 틈새공간도 수납함으로 촘촘히! 서랍형 수납함을 적극 활용하는 심현주씨는“박스의 크기와 색상을 통일해야훨씬 정돈된 느낌을 준다”고 말했다. /이태경 기자 ecaro@chosun.com
    ◆계절별로 수납? 색깔별로 하라

    흔히 여름·겨울 옷을 분류해 계절별로 수납하는데 심씨는 그렇지 않다. "계절이 바뀌면 수납을 새로 해야 하니 번거롭잖아요. 요즘 옷 입기 트렌드도 계절이 따로 없이 질감을 달리해 매치하는 경우가 많고요. 저는 엄청 추울 때 입는 롱코트나 두꺼운 파카를 제외하고는 사계절 옷을 옷장에 함께 걸어요." 단, 분류를 지혜롭게 해야 한다. 겉옷·속옷, 상의·하의라는 대분류 아래 색깔별로 수납하는 게 비결. "물건은 보통 이미지나 색깔로 연상하니까요. 지난 겨울에 산 빨간색 카디건을 찾으려면 빨간색 상의 칸에서 찾으면 돼요." 한복, 스키복, 수영복, 방한용 파카처럼 1년에 몇 번 안 입는 식구들의 '이벤트복'은 옷장에서 빼내 흔히 안방과 화장실 사이에 있는 드레스실이나 다용도실에 따로 보관한다.

    ◆선반 안에 서랍, 서랍 안에 파티션

    수납장을 적절히 활용하는 것도 수납의 달인이 되는 비결. "옷장 속 선반 위에 그냥 옷을 쌓아놓으면 정리한 지 3일도 못 가 흐트러져요." 종이박스를 활용, 선반 위에 내용물별로 서랍장을 만들고, 서랍장 안도 내용물에 따라 다시 작은 구획(파티션)들을 나눠주면 옷을 빼고 넣을 때 흐트러지지 않는다는 것. 요즘은 속의 내용물이 보이도록 윈도우형으로 된 수납함이 나와 있어 편리하다. 옷을 개켜 넣을 때에도 서랍을 열었을 때 한눈에 보이도록 옷을 돌돌 말아 세워놓는 게 효율적이다. 켜로 쌓아야 할 경우에는 3~4켜 이상 쌓이지 않게 주의할 것. 심씨는 이불장도 하나의 열로 넓게 쌓아 올리지 않는다. 폭이 좁게 개어 두 개의 열로 쌓아 올려야 수납이 편리하다.
    파일박스를 재활용해 프라이팬을 정리했다.(위 사진 왼쪽), 겨울 스웨터는 돌돌 말아 세워서 수납할 것(위 사진 오른쪽), 아이의 침대 발치에 3단 서랍장을 배치하면 일석이조(아래 사진).
    ◆침대 머리판, 데스크탑 컴퓨터만 치워도…

    어질러지기 쉬운 아이들 공간도 수납의 지혜가 필요하다. 심씨는 우선 아이들 침대를 머리판과 발판이 없는 심플한 디자인으로 골랐다. 대신 발치에 3단 서랍장을 두어 자기 전 일기를 쓰는 간이책상이자 수납함으로 활용하게 했다. 3단 서랍장엔 아이들이 열고 닫는 빈도 수가 많은 속옷과 일상복들을 수납한다. 아이들 책상도 기성브랜드에서 구입하는 대신 6인용 식탁을 두 아이의 공용 책상으로 사용한다. 널찍한 아래 공간에는 학용품 수납함과 장난감 수납함들을 내용물로 분류, 일일이 라벨을 붙여 가지런히 쌓아놓았다. 책장과 천장 사이 틈새공간엔 리빙박스들을 여러 개 두고 만화책과 철 지난 여성지를 수납한다. 학습교재와 교구도 책장 한 켠을 확보해 눈에 잘 보이게 수납한다. 아이 스스로 정리할 수 있게 '퍼즐선반' '가베선반' '레고선반' 등 이름을 붙여 두면 좋다. 아이들 방이 한결 넓어 보인 비결은 또 있다. 덩치 큰 데스크탑 컴퓨터가 없기 때문. 대신 얇은 노트북을 거실 탁자에 두고 필요할 경우만 쓴다.

    ◆신발장엔 슈즈 전용 랙, 뒤엉킨 전선도 수납

    냄새 나고 뒤죽박죽이기 마련인 신발장도 수납의 묘미를 발휘하면 깔끔하게 정리할 수 있다. 다이소나 천냥하우스 같은 곳에서 구할 수 있는 '신발전용 랙'을 이용하면 데드 스페이스를 살려 칸마다 두 배로 수납이 가능하고, 신발과 신발 사이에 골판지를 V자로 접어 끼어놓아도 사이사이 수납할 수 있다. 주방 개수대 밑 공간도 100배 활용할 수 있는 틈새공간이다. 2단 선반을 넣은 뒤 냄비와 프라이팬을 차곡차곡 수납하면 효과적. 뚜껑은 따로 모아 파티션이 돼 있는 서랍식 수납함에 보관하고, 프라이팬은 파일박스를 재활용해 세로로 정리하면 깔끔하다. 컴퓨터 선 등 뒤엉킨 전선도 심씨는 빈 상자의 옆면에 홈을 파서 깔끔하게 수납한다. 먼지를 타지 않아 청소가 줄어든다. 
    신혼집 인테리어를 위한 LIVING STYLE GUIDE
    겨우내 쌓아논 묵은 식재료 걷어내는 냉장고 청소
    "소매 끝까지 꼼꼼히 따져라… 그래야 좋은 옷 찾을 수 있다"
    비싼 옷이니까 드라이클리닝? '촘촘한 섬유' 전용세제로 깔끔하게
    기름때 청소는 소주, 옷은 세로 수납… 살림의 여왕 되기 참 쉽죠?
    수납 공간 활용으로 넓게 쓰는 15평 아파트
    ‘깔끔 집안’ 평생 보장하는 수납의 기술
    스타일과 수납을 동시에 잡은 북카페 홈 김연주 주부의 72.7㎡ 아파트
    세계의 알뜰살뜰 주부들에게서 배운 수납 완벽 가이드
    집 안 살림 반으로 줄이는 봄맞이 수납 탐구 생활
    수납을 바꾸면 인테리어가 된다
    아이 옷 수납의 해결책
    스타일리시한 수납을 책임지는 아이템 컬렉션
    세계 속 톡톡 튀는 수납 아이디어
    수납, 인테리어가 되다
    다시 만날 겨울옷 보관법
    신혼집 넓게 쓰는 수납 노하우
    전셋집 인테리어, 어디까지?
    주부들의 정리정돈 솜씨를 높여줄 수납 정보
    내년에도 새 옷처럼 입을 수 있는 '겨울 의류별 세탁법' 서미영
    [인테리어 TIP & TREND] 옷장에서 여름을 떠나보내는 법 조선닷컴 단미 서신혜 기자
    거실 밝은톤 디자인의 소파 주방 아일랜드 테이블로 수납 공간 확보 글=행복플러스 박근희 기자
    빨래망의 재발견…여행가방 수납 이렇게 해보세요 윤선현 베리굿정리컨설팅 대표
    수납도 멋스럽게
    좁은 집을 넓게 쓰는 '공간별 수납 노하우' 조선닷컴 단미 서신혜 기자
    수납을 부탁해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