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rt4 알아두면 더 좋은 채소 용기 활용술

    입력 : 2009.02.23 08:45 | 수정 : 2009.02.23 08:59

    겨울 채소 수명 연장법

    수납 효과 UP ~ 채소 롱런하는 밀폐용기 활용술
     

    idea 1 샐러드는 한 끼 분량씩 담는다
    치커리, 양상추, 비트, 샐러리 등 신선한 채소는 손질해 한입 크기로 자른다. 같은 크기의 용기 2~3군데 나눠 담아두고 끼니때마다 꺼내 먹으면 간편하다. 멜론, 자몽 등 과일도 두세 가지로 나누어 용기에 담았다 후식으로 내놓으면 OK!

    idea 2 다듬어 썬 채소를 임시 보관한다
    반으로 자른 단호박은 숟가락으로 씨를 파낸 뒤 썰어두면 요리에 활용하기 좋다. 당근, 피망, 양파 등 자투리 채소가 남았을 때는 깍둑 썰어서 반찬용기에 담아두자. 밀폐력이 좋고 선도를 유지해주기 때문에 그 다음날 바로 꺼내 조리해도 걱정 없다.

    idea 3 채소 전용용기로 활용한다
    다양한 사이즈의 김치용기는 높이감이 있으면서도 사이즈가 콤팩트해 미니 채소박스로 활용해도 효과적. 씻어 다듬은 대파는 2~3등분해 김치용기에 넣어둔다. 키친타월로 감싸지 않아도 자체 수분이 생기지 않아 오랫동안 신선하게 먹을 수 있다.

    idea 4 남은 통조림 과일을 담아둔다
    파인애플, 감귤 등 아이들이 좋아하는 통조림 과일. 한 번에 다 먹을 수 없어 남기 마련이다. 기존의 용기에 담으면 산패가 돼 좋지 않다. 남은 통조림 과일은 작은 사이즈의 도자기 용기에 담으면 일주일 정도 보관할 수 있다. 이때는 용기 뚜껑에 날짜를 메모하는 것을 잊지 않도록.

    idea 5 뿌리채소와 잎채소는 세워서 보관한다
    시금치, 배추 등은 뿌리를 아래로 향하게 세워서 보관해야 선도가 오랫동안 유지된다. 높이감이 있는 김치용기에 잎채소나 세척당근 등을 세워서 담으면 공간 활용에도 효과적이다. 여러 가지 채소를 담을 때는 키친타월을 활용해 서로 닿지 않도록 신경 쓴다.

    idea 6 통마늘 등 저장식품을 넣는다
    통마늘이나 양파 등 비교적 오래 먹을 수 있는 식품들은 깨끗하게 손질한 다음 김치용기에 담도록. 도자기 용기는 자체적으로 숨을 쉬기 때문에 생채소의 신선함을 오래도록 유지해준다. 김치냉장고에 수납하면 사이즈가 딱 맞아 공간 활용에도 실용적이다.


     / 여성조선
       진행 이미종 기자 ㅣ 사진 이보영, 방문수, 신승희, 박종혁
       제품 젠한국(080-223-7501 www.zenhankook.com

    1 · 2 · 3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