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 안 구석구석 청소법, 주말에 대청소 하고 싶어도 못한다면…주목!

  • 조선닷컴

    입력 : 2014.02.22 19:15

    집 안 구석구석 청소법, 주말에 대청소 하고 싶어도 못한다면…주목!

    '집 안 구석구석 청소법'

    22일 온라인 포털에 '집 안 구석구석 청소법'이라는 게시글이 게재돼 눈길을 끈다.

    소개된 게시글에 따르면 청소하기 어려운 부분 중 하나가 '창틀'인데, 창틀에 있는 먼지는 일단 붓으로 쓸어 모아 청소기로 빨아낸 후 마른걸레로 한 번 닦는다. 그 다음 분무기로 물을 뿌린 후 못 쓰는 양말이나 스타킹을 모아 드라이버나 나무젓가락에 끼워 닦아내면 된다.

    방충망의 먼지는 진공청소를 이용하면 쉽게 할 수 있다. 뒷면에 신문지를 대고 청소기로 빨이들이면 효과가 더 좋다고 한다.

    현관은 각종 먼지와 세균이 모여있는 곳인 만큼 세심한 청소가 필요한데, 우선 먼지를 깨끗이 제거하고 물걸레질을 한 뒤 현관 앞에 커피찌꺼기나 숯, 녹차티백을 놓아두면 냄새를 제거할 수 있다.

    현관손잡이도 세균의 온상이므로 알코올로 닦아주거나 손 세정제 같은 것을 뿌려서 닦아 주는 방식의 청소를 권했다.

    신발장은 먼지뿐만 아니라 냄새 제거에도 신경을 써야 한다.

    장롱 위는 미세먼지가 잔뜩 쌓여 있기 때문에 방치해서는 안된다. 360도 회전하는 걸레로 닦거나 빗자루에 못 쓰는 스타킹을 씌워 이용하면 장롱 위의 먼지까지 말끔히 제거할 수 있다. 장롱 문짝도 정기적으로 닦고, 장롱 손잡이는 세균이 많으므로 재질에 맞는 세제로 꼼꼼히 닦는다.

    '집 안 구석구석 청소법'을 접한 네티즌들은 "'집 안 구석구석 청소법', 정말 유용한 정보다" "'집 안 구석구석 청소법', 이번 주말에는 이대로 해봐야지!" "'집 안 구석구석 청소법', 봄맞이 대청소 2월 안에 하려 했는데 좋은 정보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