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70% "난 가난한 푸어족"… 푸어족이 된 이유는?

  • 디지틀조선일보 권연수

    입력 : 2016.09.07 08:51

    경제생활을 하고 있지만 금전적으로 어려움을 겪는 '푸어족(poor+족(族))' 직장인이 늘고 있다. 실제로 직장인 10명 중 7명은 자신을 '푸어족'이라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푸어족 유형으로는 적은 수입 때문에 일을 해도 가난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워킹푸어'를 가장 많이 꼽았다. 직장인들이 가장 많이 겪는 푸어족 유형과 푸어족이 된 이유, 푸어족에서 벗어날 수 없을 것 같은 이유를 살펴보자.

    자신을 푸어족이라고 생각하느냐에 응답자의 70.4%가 '푸어족이다'라고 답했다.

    푸어족 유형으로는 적은 수입 때문에 일을 해도 가난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워킹푸어'가 66%로 가장 많았다. 이어 비싼 전·월세 비용으로 여유롭지 못한 '렌트푸어(25.1%)', 집을 마련했지만 빚에 허덕이는 '하우스푸어(21.4%)', 학자금 대출로 인해 생활의 여유가 없는 '학자금푸어(19.6%)', 경제력이 부족해 아파도 병원에 못 가는 '헬스푸어(9.1%)', 소득에 비해 비싼 차를 사서 쪼들리는 '카푸어(6.2%)', 과도한 결혼 비용으로 여유 없는 생활을 하는 '웨딩푸어(6.2%)', 자녀 교육비를 대느라 궁핍해진 '에듀푸어(5.7%)' 순이었다.

    연령대별 푸어족 유형으로 20대는 학자금 대출로 인한 '학자금푸어', 30대는 전·월세 비용으로 인한 '렌트푸어', 40대는 내 집 마련으로 '하우스푸어', 50대는 노후 자금 부족으로 '실버푸어'를 겪고 있었다.

    푸어족이 된 이유로는 '연봉이 낮아서'가 78.5%로 1위에 올랐다. 이어 '사회 구조적인 문제여서(35.8%)', '주변의 경제적 지원이 없어서(24.6%)', '고용이 불안정해서(18.9%)', '재테크 등을 잘 못 해서(15.8%)', '과소비를 하는 편이어서(10.3%)' 등의 순이었다.

    직장인 서러울 때 1위 "힘들어도 다녀야 할 때", 상황별 서러운 순간은?
    자신을 푸어족이라고 생각하는 직장인중 앞으로 푸어족에서 벗어날 수 없을 것 같은 이유로 '연봉이 많이 안 오를 것 같아서(70.7%)'를 가장 많이 꼽았다. 이어 '경기가 나아질 것 같지 않아서(62.4%)', '집값·교육비 등이 계속 올라서(59.7%)', '노력해도 개선되지 않아서(55.9%)', '물려받을 재산이 없어서(37.6%)' 순으로 꼽았다.

    직장인이 꼽은 최고의 상사는 '의견 들을 줄 아는 상사'…최악은? 김경희
    직장인 91% '음주 후 해장음식 섭취'… 선호 해장음식 2위 '짬뽕', 1위는? 권연수
    신입사원이 가장 두려운 순간 2위 '전화벨 소리'…1위는? 김경희
    공감 100배! 직장인의 마음을 알아주는 '직장인 웹툰' Top6 디지틀조선일보 권연수
    팍팍한 직장인 점심값 작년보다 감소한 평균 6370원, 선호 점심 메뉴는? 권연수
    직장인 절반 이상 '팀장' 눈치 가장 많이 봐, 가장 눈치 보는 순간 1위는? 권연수
    직장인 53% '나는 돈 버는 기계', 취미 없을수록 일상 만족도 낮아 권연수
    직장인 89% 말실수로 곤란 겪어, 가장 많이 한 말실수는 '동료 뒷담화' 권연수
    직장인 80% '직장 내 기댈 곳 없어 외로워', 가장 힘든 존재는 '직장상사' 디지틀조선일보=권연수
    직장인들이 가장 짜증나는 순간…'퇴근 직전에 일거리 들어올 때' 김경희
    직장인 피곤 시간대는 '오후 1시~3시', 남녀 피곤 시간대는? 권연수
    직장인 84% 업무 스트레스 받지만, 45%는 "지금 일에 만족" 권연수
    직장인 86.5% '직장생활 중 편견 경험'…편견 1위는? 김경희
    직장인 10명중 6명은 '퇴사하고 싶다'…가장 큰 퇴사 이유는? 김경희
    직장인 75% 월급 17일 만에 다 쓰고 없어, '월급고개' 겪는 이유는? 권연수
    직장인 점심값 평균 6100원… 선호 점심 메뉴 2위 '김치찌개', 1위는? 권연수
    직장인 4명 중 1명, 회사에서 '복수해 봤다'… 복수 방법은? 김경희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