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피싱 예방법 "채용을 이유로 계좌 비밀번호 등 요구하면 100% 사기"

  • 디지틀조선일보 서미영
  • pepero99@chosun.com

    입력 : 2016.10.04 09:37

    사진 출처 : 야후이미지검색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새로운 사기 수법으로 진화하고 있는 보이스피싱에 소비자 피해가 늘어나고 있다. 금융감독원은 국민들이 일상적인 금융거래 과정에서 알아두면 유익한 실용금융정보(금융꿀팁)을 알기 쉽게 정리하여 홈페이지를 통해 게시하고 있다. 그중에서 금융감독원이 알려주는 보이스피싱 예방법 10가지를 알아보자.

    전화로 정부기관이라며 자금이체를 요구하면 일단 보이스피싱 의심

    검찰·경찰·금감원 등 정부기관은 어떠한 경우에도 전화로 자금의 이체 또는 개인의 금융거래정보를 요구하지 않는다. 정부기관을 사칭해 범죄에 연루되었다며 금융거래 정보를 요구하거나 안전조치 등을 명목으로 자금의 이체 등을 요구하는 경우는 100% 보이스피싱이므로 이러한 전화를 받는 경우 전화를 끊고 해당 기관의 대표전화로 전화하여 사실여부를 반드시 확인한다.

    대검찰청 대표전화 : 02-3480-2000
    경찰 : 112
    금융감독원 : 1332

    전화·문자로 대출 권유받는 경우, 무대응 또는 금융회사 여부 확인

    전화 또는 문자를 통한 대출광고는 대출빙자형 보이스피싱일 가능성이 높으므로 이러한 연락을 받은 경우 반드시 금융회사의 실제 존재여부를 우선 확인한 후, 대출을 권유하는 자가 금융회사 직원인지 또는 정식 등록된 대출모집인인지 여부를 확인한다.

    제도권 금융회사 조회 : http://www.fss.or.kr
    대출모집인 등록 조회 : http://www.loanconsultant.or.kr

    대출 처리비용 등을 이유로 선입금 요구시 보이스피싱을 의심

    정상적인 금융회사는 전산비용, 보증료, 저금리 전환 예치금, 선이자 등 어떠한 명목으로도 대출과 관련하여 선입금하라고 요구하지 않으므로, 이러한 요구에 절대로 응해서는 안된다.

    저금리 대출 위한 고금리 대출 권유는 100% 보이스피싱

    정상적인 금융회사는 저금리 대출을 받기 위해서 고금리 대출을 먼저 받으라고 요구하지 않는다. 저금리 대출을 받기 위해서는 거래실적을 쌓아야 한다며 고금리대출을 먼저 받으라고 하는 경우는 100% 보이스피싱이다. 또한 대출금 상환시에는 해당 금융회사의 계좌가 맞는지 여부를 반드시 확인한다.

    납치·협박 전화를 받는 경우 자녀 안전부터 확인

    자녀가 다쳤다거나 납치되었다는 전화를 받았을 때에는 침착하게 대처해야 한다. 사기범의 요구대로 급하게 금전을 입금하기 보다는 먼저 준비해 둔 지인들의 연락처를 이용하여 자녀가 안전한지 여부부터 확인한다.

    채용을 이유로 계좌 비밀번호 등 요구시 보이스피싱 의심

    정상적인 기업의 정식 채용절차에서는 급여계좌 개설 또는 보안관련 출입증 등에 필요하다면서 체크카드 및 금융거래정보(비밀번호, 공인인증서, OTP 등)를 절대 요구하지 않는다. 급여계좌 등록은 실제로 취업된 후에 이루어지는 것으로, 본인 명의 계좌번호만 알려주면 된다.

    가족 등 사칭 금전 요구시 먼저 본인 확인

    가족 및 지인 등이 메신저로 금전을 요구하는 경우 반드시 유선으로 한번 더 본인임을 확인해야 한다. 만약 상대방이 통화할 수 없는 상황 등을 들어 본인 확인을 회피하고자 하는 경우 직접 신분을 확인할 때까지는 금전요구에 응하지 말아야 한다.

    출처가 불분명한 파일·이메일·문자는 클릭하지 말고 삭제

    출처가 불분명한 파일을 다운받거나 의심스러운 인터넷 주소가 포함된 문자를 클릭하면 악성 코드에 감염되어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다. 악성코드 감염은 금융거래 시 파밍 등을 일으키는 주요 원인이므로 이러한 파일이나 문자는 즉시 삭제한다.

    금감원 팝업창 뜨고 금융거래정보 입력 요구시 100% 보이스피싱

    인터넷 포털사이트에 접속시, 보안관련 인증절차를 진행한다는 내용의 금감원 팝업창이 뜬다. 이를 클릭하면 보안승급을 위해서라며 계좌번호, 비밀번호, 보안카드번호 등 금융거래정보를 입력하라고 요구하면 보이스피싱(파밍)이니 절대 응해서는 안된다.

    보이스피싱 피해발생시 즉시 신고 후 피해금 환급 신청

    사기범에게 속아 자금을 이체한 경우, 사기범이 예금을 인출하지 못하도록 신속히 경찰 또는 해당 금융회사에 전화하여 계좌에 대한 지급정지 조치를 한다. 지급정지 조치 후 경찰서에 방문하여 피해 신고를 하고, 금융회사에 피해금 환급을 신청한다. 해당 계좌에 피해금이 인출되지 않고 남아 있는 경우 피해금 환급제도에 따라 별도의 소송절차 없이 피해금을 되찾을 수 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