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용카드 분실했을 때 알아두면 좋은 꿀팁

  • 디지틀조선일보 서미영

    입력 : 2016.10.18 17:40

    사진 출처 : 야후이미지검색

    금융감독원은 국민들이 일상적인 금융거래 과정에서 알아두면 유익한 실용금융정보(금융꿀팁)을 알기 쉽게 정리하여 홈페이지를 통해 게시하고 있다. 그중에서 '카드 분실·도난 피해예방 요령'를 알아보자.


    카드는 꼭 필요한 경우에만 발급받고 사용하지 않는 카드는 해지

    신용카드는 꼭 필요한 경우에만 발급받고 사용하지 않는 카드는 해지하는 것이 카드 분실·도난에 따른 피해를 예방할 수 있는 첫걸음 이다.

    부정사용 피해 최소화를 위해서는 이용한도를 가급적 적게 설정

    카드 분실·도난으로 인한 부정사용의 피해를 줄이기 위해서는 카드이용한도를 가급적 적게 설정하는 것이 좋다. 자신의 결제능력과 평소 이용금액 범위 내에서만 이용한도를 설정하고, 이용금액이 늘어날 경우 나중에 이용한도 증액을 신청하는 것이 혹시라도 발생할 수 있는 카드 분실·도난에 따른 피해를 줄일 수 있는 대비책이다.

    타인이 유추할 수 있는 비밀번호 사용은 금물

    카드비밀번호 유출 등으로 현금서비스 등의 부정사용이 발생한 경우 카드회원도 책임을 분담할 수 있다. 따라서 생년월일, 전화번호 등 누구나 쉽게 추정할 수 있는 개인정보를 비밀번호로 사용하는 것은 금물이다. 또한 비밀번호를 카드뒷면, 메모지, 수첩 등에 기재해 놓는 것도 바람직하지 않다.

    카드를 발급받는 즉시 카드 뒷면에 서명


    카드를 발급받으면 즉시 카드 뒷면에 서명을 하여야 한다. 본인 서명이 되지 않은 상태에서 카드가 분실·도난되어 부정사용이 발생할 경우 본인도 책임을 부담할 수 있다.

    카드를 대여·양도하지 않도록 주의

    신용카드는 가족을 포함하여 타인에게 대여·양도해서는 안된다. 신용카드는 본인이 직접 보관하고 관리하여야 하며, 가족에게 신용카드를 대여·양도하여 부정사용이 발생될 경우에도 본인이 책임을 부담할 수 있다.

    카드 분실·도난 시 즉시 카드사에 신고

    카드회원이 카드의 분실·도난사실을 인지하고도 신고를 지연하는 경우 그 책임의 전부 또는 일부를 부담하게 된다. 해외여행 중에 카드가 없어진 것을 인지한 경우 국내에 있는 가족 등을 통해서라도 즉시 해당 카드의 분실신고나 이용정지를 신청해야 한다. 이를 위해서는 이용 중인 카드(사)의 서비스센터 전화번호를 별도로 보관하는 것이 좋다. 아울러 모바일 신용카드를 발급받은 스마트폰을 분실한 경우에도 신용카드와 동일하게 카드사에 분실신고를 해야 한다.

    * 신용카드 분실 일괄신고 서비스 : 지갑을 분실해 보유한 신용카드를 모두 잃어버린 경우라면 '신용카드 분실 일괄신고 서비스'를 이용하도록 한다. 본인이 가입한 카드사 한 곳에만 카드분실 신고를 하면 다른 카드사의 카드도 선택해 분실신고를 요청할 수 있도록 한 서비스 이다.

    분실·도난 카드를 다시 찾았을 경우 부정사용 여부를 먼저 확인

    카드사에 분실신고를 하기 전에 카드를 다시 찾았을 때에는 해당 카드사에 부정사용 여부를 문의한 후 부정사용이 없으면 카드를 정상적으로 사용하고, 부정사용이 있는 경우에는 "분실 신고"과 함께 카드사에 피해금액 보상을 요청한다. 카드사에 신고한 이후 분실된 카드를 다시 찾았을 때에도 해당 카드사에 부정사용 여부를 문의한 후 부정사용이 없으면 "카드 분실신고 해제"를 신청하여 카드를 사용하면 되고, 부정사용이 있으면 카드사에 피해금액 보상을 요청한다. 어떤 카드를 잃어버렸는지 모를 경우에는 카드사와 관계없이 자신이 보유한 모든 카드를 이용 정지하도록 신청할 수도 있다.

    신용카드 결제승인 문자알림서비스(SMS) 적극 활용

    신용카드 결제승인 내역을 알려주는 휴대폰 문자알림서비스(SMS)를 이용하면 본인 카드의 승인내역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 이 서비스를 활용하면 카드 분실·도난이 발생하더라도 부정사용을 곧바로 인지할 수 있기 때문에 평소 이 알림서비스를 신청하여 활용하는 것이 좋다.

    분실신고 접수일 60일 전 이후에 발생한 부정사용액은 보상청구 가능

    신용카드 분실·도난시 회원의 고의·과실이 없는 경우라면 분실신고 접수일 60일전 이후에 발생한 부정사용액에 대해서는 카드사로부터 보상을 받을 수 있다.

    * 고의·과실 예시 : 회원의 고의로 인해 부정사용, 카드 뒷면 미서명, 타인에게 카드 대여·양도, 분실·도난 사실을 인지하고도 정당한 사유없이 신고 지연, 카드사의 부정사용 피해조사 거부 등

    카드사 피해보상에 이의가 있을 경우 금융감독원에 분쟁조정 신청

    카드 분실·도난에 따른 피해보상 및 책임분담 등과 관련하여 이의가 있을 경우 금융감독원에 분쟁조정을 신청할 수 있다.

    금융감독원 인터넷 홈페이지 : http://www.fss.or.kr
    다른 계좌로 송금 잘못 했다? 착오송금 대응요령 서미영
    저축성보험, 같은 돈 내고 보험금 더 받으려면...'추가납입'이 유리 디지틀조선일보 서미영
    '할인 특약' 모르면 손해… 자동차보험료 절약하는 8가지 방법 서미영
    적금 깨지 말고 예적금 담보대출 활용... '은행 우대혜택 100% 활용법' 서미영
    '연금저축' 가입자라면 알아두세요! 절세 노하우 3가지 서미영
    실손의료보험 가입자가 알아둘 '8가지 꿀팁' 서미영
    금융사기 당하지 않는 5가지 방법 서미영
    은행 예금·적금, 이자 더 받는 8가지 노하우 서미영
    신분증 분실시 금융피해 예방 3가지 요령 서미영
    알아두면 유용한 '예금·적금' 은행 거래 서비스 서미영
    [금융꿀팁] 상품구입 불확실 할땐 할부로 결제... '신용카드 잘 활용하는 법' 서미영
    신용카드 포인트만으로 물건 살 수 있다 양모듬 기자
    몰라서 못쓴다? '카드 포인트·할인혜택 100% 활용법' 서미영
    해외여행시 챙겨야 할 금융꿀팁 6가지 서미영
    어르신이라면 꼭 확인하세요! '은행거래 꿀팁 6가지' 서미영
    [금융꿀팁] 어린이를 위한 금융상품 5가지 서미영
    "대출금리 인하해 주세요"… 금리인하요구권 활용 꿀팁 서미영
    신용카드 포인트, 이번 달부터 '내 맘대로' 100% 사용 디지틀조선일보 서유남
    해지 안 될까봐 걱정된다면 주목! '보험가입자가 꼭 알아둬야 할 필수권리' 서미영
    보험료 깎아주는 할인특약, 알고 있나요? 서미영
    통장이나 카드 없어도 돈 인출 된다? '유용한 은행 서비스' 서미영
    보험 청구하면 받을 수 있을까? 혼동하기 쉬운 실손보험 5가지 서미영
    운전 경력 모아서 '자동차보험료 줄이는 활용법' 서미영
    '맞벌이부부'라면 혜택 커… '맞벌이부부 금융꿀팁 5가지' 서미영
    카드 연회비가 무려 '280만원', 0.1%를 위한 신용카드 임소민
    '음주운전 7가지 불이익'…음주운전자와 동승해도 보험금 40% 감액 서미영
    [금융꿀팁] '보험 가입 전' 필수 체크포인트 5가지 서미영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