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기와 함께 먹으면 좋은 식품 10가지는 무엇?

  • 디지틀조선일보
  • 김정아

    입력 : 2015.11.09 19:48

    최근 소시지·햄·핫도그 등 가공육과 붉은 고기가 암을 유발할 수 있다는 발표에 대응해 대한영양사협회와 한국식품건강소통학회는 ‘육류와 함께 먹으면 발암 위험을 낮출 수 있는 식품 10가지’를 선정 발표했다.

    연구논문 등 과학적 근거와 구매의 용이성, 육류와의 맛 궁합 등을 기준으로 선정한 육류의 발암 가능성을 낮춰주는 식품 ‘베스트 10’을 소개한다.

    ◇ 깻잎

    깻잎은 항암 성분인 베타카로틴과 리모넨이 있어 고기를 태우면 발생하는 PAH 등의 발암성 물질을 상쇄해 준다.

    사진=야후이미지검색

    ◇ 양파

    양파의 풍부한 황화 알릴, 식이섬유 등은 암 예방을 도우며, 항산화 성분인 쿼세틴은 대장폴립의 수를 줄이고 크기를 줄여주는 효과가 있다.

    사진=야후이미지검색

    ◇ 마늘

    마늘의 매운맛 성분인 알리신 역시 암을 예방한다. 미국에서 4만1000명의 중년 여성을 대상으로 한 실험에 따르면 규칙적으로 마늘과 과일·채소를 먹은 여성이 그렇지 않은 여성에 비해 대장암에 걸릴 위험이 35%나 더 낮았다.

    사진=야후이미지검색

    ◇ 부추

    부추엔 황화 알릴, 베타카로틴, 엽록소인 클로로필과 식이섬유가 들어 있는데, 식이섬유를 충분히 섭취하면 변비를 예방하고, 대장암의 발생 가능성을 낮춰준다.

    사진=야후이미지검색

    ◇ 고추

    고추의 암 예방 성분은 항산화 비타민인 비타민 C와 매운 맛 성분인 캡사이신으로, 미국 캘리포니아 대학 연구팀은 동물실험 결과 고추의 캡사이신 성분이 대장암 치료 효과가 있다고 발표했다.

    사진=야후이미지검색

    ◇ 귤

    귤의 암 예방 성분은 항산화 비타민인 비타민 C와 베타카로틴, 리모넨이다. 비타민 C 함량이 풍부한 귤은 대부분 생과로 먹으므로 비타민 C가 조리 도중 소실·파괴될 일도 거의 없다.

    사진=야후이미지검색

    ◇ 다시마

    다시마는 식이섬유·칼슘·셀레늄 등의 암 예방 성분이 있으며, 특히 식물성 식이섬유인 알긴산이 풍부하다. 대장암은 음식의 종류와 상관없이 하루에 섭취하는 총 칼로리가 높을수록 발생 위험이 커지는 것으로 알려졌는데, 알긴산은 포만감을 금세 느끼게 해 열량 섭취를 줄여준다.

    사진=야후이미지검색

    ◇ 우유

    칼슘의 왕 우유도 고기와 함께 먹으면 발암 위험을 낮출 수 있는 식품이다. 칼슘은 대장암과 대장 선종의 발생 위험을 낮춰주기 때문이다. 칼슘이 풍부한 음식으론 우유 외에 유제품·멸치·다시마·미역·새우·브로콜리 등이 있다.

    사진=야후이미지검색

    ◇ 김치

    발효 식품인 김치에는 암 예방 성분인 유산균과 식이섬유, 비타민 C, 폴리페놀 등이 들어있다. 김치 유산균은 장 내 염증은 물론 암의 발전ㆍ전이 과정을 억제하고, 김치의 양념 재료인 마늘·생강에 풍부한 염증 억제 성분들은 가공육·적색육의 발암 성분의 독성을 완화한다. 가공육의 '아킬레스건'인 아질산나트륨(아질산염)을 줄이는 데도 김치 유산균이 효과적이란 국내 연구결과도 있다.

    사진=야후이미지검색

    ◇ 녹차

    녹차의 항산화 성분이자 떫은맛 성분인 카테킨이 암 예방을 돕기 때문이다. 카테킨은 암의 성장을 늦추고 암세포의 자살을 유도해 미국에서는 녹차에서 카테킨의 일종인 EGCG란 성분을 추출해 암 치료예방에 사용한다.

    사진=야후이미지검색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