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이 싫어하는 기내 꼴불견 유형 1위는?

  • 서미영

    입력 : 2017.03.14 17:17

    "비행기에서 술에 취한 승객이 제일 싫어요"

    가장 꼴불견인 승객 유형을 묻는 질문에 한국인은 '과도한 음주로 술에 취한 승객(82%, 이하 중복응답 허용)'을 1위로 꼽았다.

    익스피디아가 항공 여행에 대한 인식을 알아보기 위해 아시아 6개국(한국, 일본, 홍콩, 싱가포르, 대만, 말레이시아) 성인 남녀 6,32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비행기에서 일어나는 상황에 대해 사람들은 어떻게 대답했는지 살펴보자.

    한국인이 생각하는 꼴불견 1위는 '만취한 승객'.

    '만취한 승객'이 가장 꼴불견 1위라고 한국인이 꼽은 이유는 지난 해 만취 승객의 기내 난동으로 사회적 이슈가 되었던 사건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이 외에는 앞쪽 좌석을 계속해서 발로 차는 승객(66%)과 큰 목소리를 내거나 음악을 크게 들어 소음을 발생시키는 승객(64%), 아이가 울거나 잘못된 행동을 방관하는 부모(63%) 역시 꼴불견 승객이었다.

    사진=야후이미지 검색

    아시아인 2명 중 1명, 조용한 좌석 있다면 비용 더 낼 것.

    대부분의 아시아인은 기내 소음에 민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수다스러운 사람과 옆자리에 앉기 싫다고 응답한 비율은 6개국 모두 10명 중 7명 이상(이하 중복응답 허용)이었으며, 홍콩인이 86%로 가장 높았다. 또한, 시끄러운 아이의 부모 때문에 화가 난다고 응답한 경우는 말레이시아(57%)를 제외한 모든 국가에서 60% 이상이었다.

    한편, 만약 항공사가 저소음 구역을 제공한다면, 2명중 1명 이상은 추가 비용을 지불하고 좌석을 구매한다(54%)고 답했다. 한국인은 44%가 구매할 것이라고 응답했다.

    사진=익스피디아 제공

    자리 양보하고, 짐 옮겨 주는 친절한 한국인.

    한국인의 경우 다른 사람의 편의를 위해 친절을 베푸는 사람이 많았다. 나이가 많은 승객이거나 따로 앉게 된 부부 등을 위해 좌석을 바꿔준 적이 있는 사람은 34%(이하 중복응답 허용), 다른 사람의 짐 옮기기를 도와준 적이 있는 사람은 29%였다.

    다른 승객의 잘못된 행동을 봤을 때는 승무원에게 알리고 처리해 달라고 요청한다(79%)는 사람이 가장 많았다. 카메라나 휴대폰으로 녹화하겠다는 사람은 15%, 잘못된 행동을 하는 승객과 맞서겠다는 사람은 8% 였다. 가만히 있거나 무시한다는 사람(22%)도 다소 있었다. 한편, 일본인은 무시하겠다는 사람이 43%에 달해 눈길을 끌었다.

    규칙을 어기는 사람은 적었다. 기내 수하물 규정을 어기거나(4%), 더 좋은 좌석을 배정받기 위해 환자인척 한 사람(2%)은 소수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야후이미지 검색

    비행기 의자 언제 뒤로 젖힐까?

    전체 응답자 중 절반 이상인 51%는 기내에서 잠 잘 때 의자를 눕힌다(이하 중복응답 허용)고 대답했다. 3시간 이상 장거리 비행일 때(35%), 앞에 앉은 사람이 좌석을 눕힐 때 같이 눕힌다(18%)는 응답이 뒤를 이었다. 뒷사람을 위해 기내에서 의자를 젖히지 않는 사람은 18%로 조사되었다.

    한편, 전체 응답자 중 45%는 뒷좌석 승객이 공격적이거나 무례한 행동을 할 때 의자를 눕히겠다고 답해 눈길을 끌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