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세계 '스톱오버' 인기 여행지는 어디일까?

  • 디지틀조선일보 서미영

    입력 : 2017.06.12 11:33

    ‘스톱오버(stopover)’는 항공권의 최종 목적지가 아닌 중간 경유지에서 내려 그 도시에서 24시간 이상 체류하는 것을 뜻한다. 경유 노선 항공권은 보통 직항 노선 항공권보다 가격이 훨씬 저렴해 미국이나 유럽 등 장거리 여행을 떠날 경우 비용 부담을 덜 수 있다. 스톱오버를 활용하면 추가 비용 없이 경유지까지 둘러볼 수 있는  보너스 여행이 가능해 일정에 덜 구애 받는 이들에게는 인기다.

    그렇다면 전 세계 스톱오버 인기 여행지는 어디일까? 인터파크투어가 지난 1월부터 4월까지 4개월간 해외항공권 발권 추이를 분석한 결과를 발표했다.

    우리나라 여행객들이 가장 많이 거쳐간 경유지는 홍콩인 것으로 나타났다. 홍콩은 유럽으로 가는 배낭여행이나 대양주, 미주 지역을 떠날 때 단골로 거쳐가는 스톱오버 지역이다. 홍콩을 거점으로 하는 캐세이퍼시픽 이용 시 1회 무료로 스톱오버가 가능해 알찬 여행을 즐길 수 있다. 게다가 공항에서 고속철도를 타면 시내까지 24분이면 도착할 수 있고, 주요 관광 포인트들이 대부분 한데 모여 있다.

    그 뒤로 2위 파리, 3위 프랑크푸르트, 4위 싱가포르, 5위 로마, 6위 런던, 7위 방콕, 8위 도쿄, 9위 모스크바, 10위 샌프란시스코 순으로 나타났다. 파리, 프랑크푸르트, 로마, 런던 등 유럽권 도시들은 유럽 장기 배낭여행객들이 효율적이고 경제적인 여행을 위해 경유지 스톱오버를 이용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인터파크투어 측은 밝혔다.

    이 밖에 동남아 노선의 허브라고 할 수 있는 태국 방콕은 풍부한 먹거리와 볼거리, 저렴한 물가 등 다채로운 매력을 품은 도시다. 유럽, 호주, 인도 등을 방문할 때 타이항공을 이용하면 스탑오버 신청을 할 수 있다. 제3의 도시를 거쳐가는 스톱오버 여행이 인기를 끌면서 지역 허브공항을 거점으로 삼은 각국의 국적 항공사들은 관련 상품과 다양한 혜택을 선보이고 있다.

    카타르 항공(도하), 싱가포르 항공(싱가포르), 터키항공(이스탄불)은 환승 대기시간이 5~6시간 이상인 여행객을 대상으로 무료 시티투어 프로그램을 운영 중이다. 핀에어(헬싱키), 캐세이퍼시픽(홍콩)은 중간 경유지에서 1회를 무료로 스톱오버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또 중간 경유지에서 스톱오버를 하면 주요 호텔 1박 숙박권 및 교통편을 무료로 제공하는 프로모션을 운영하기도 한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