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국 계획 없어도 올여름은 공항으로! ‘인천국제공항’ 여름 행사 풍성

  • 디지틀조선일보 김정아

    입력 : 2017.07.14 14:34

    올여름, 출국 계획이 없더라도 인천국제공항에 가보자. 인천국제공항은 본격적인 여름 휴가철을 맞아 고품격 문화예술 프로그램이 풍성하게 마련해놓았다. 여객터미널 일반지역 1층 중앙에 있는 밀레니엄홀에서는 매일 3회(15:30, 16:30, 17:30) 색다른 공연이 펼쳐진다.
    마술사 '문준호'/사진출처 =인천국제공항

    스피드 일루션의 대가로 손꼽히는 마술사 문준호의 짜릿한 마술쇼는 7월 15일부터 31일까지 선보인다. 문준호는 세계 3대 공연예술 축제인 영국 에든버러 페스티벌에 한국인 최초 초청된 세계적인 마술사다. 이번 공연에서는 2D 그림을 3D 현실로 구현하는 디지털 드로잉부터 공중 부양마술, 카드마술 등 다양한 마술 레퍼토리와 함께 관객 참여코너를 마련하여 관람객을 환상의 마술 세계로 초대할 예정이다.

    ‘샌드아트-전자현악 협연공연’은 8월 16일까지 펼쳐진다. 샌드 아티스트 ‘정림’, ‘세라킴’, ‘하림’과 전자현악트리오 ‘오드아이’가 함께하는 이 공연은 눈과 귀를 모두 만족하게 할 퍼포먼스를 즐길 수 있으며, 공연 전후로는 관객이 직접 샌드아트를 그려보는 시간도 마련될 예정이다.

    8일부터 24일까지 매주 화/목요일 14:00에는 한국 전통의 화려함과 깊이를 느낄 수 있는 ‘전통혼례 재현행사’가 개최되며, 8월 11일부터 13일까지는 매일 16:00에 ‘세계 아카펠라 컴페티션 정기공연’이 개최될 예정이다. 세계대회부문은 국내외 25팀이 지원하여 치열한 경합 끝에 총 13팀이 본선에 진출하고, 축하공연에는 아카펠라 그룹 제니스, 두왑사운즈, 뉴욕 보이시스 등이 출연할 예정이어서 아카펠라 공연의 진수를 맛볼 수 있다.

    인천국제공항의 자세한 공연 정보는 컬쳐포트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하거나 인천공항 문화예술 사무국을 통해 문의할 수 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