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밤 놓치지 마세요~ 제주도 한여름 밤 야간관광 명소

  • 디지틀조선일보 서미영

    입력 : 2017.08.08 18:34

    여름에 제주에는 자연과 관광지에서 흥미롭게 즐길 수 있는 야간콘텐츠들이 많이 있다. 이에 제주관광공사가 8월에 제주로 여행을 온다면 놓치지 말아야 할 제주 관광 추천 10선을 발표했다. 제주관광공사가 선정한 8월의 여행 테마는 ‘야~夜! 제주에서 놀자!’이다. 제주도에서 야간에 즐기면 좋은 트레킹, 자연, 음식, 쇼핑, 축제 등을 알아보자.

    군산오름 야간트래킹(사진제공=제주관광공사)
    군산, 정물, 새별, 용눈이 오름

    제주의 밤은 노을을 밀어낸 바람과 별빛 사이로 내려온다. 밤에 오름에 오르면 주변 오름군락의 실루엣과 별빛, 그리고 불 켜진 한치잡이 배들이 만드는 풍경을 볼 수 있다. 서귀포와 산방산을 볼 수 있는 군산, 자연적으로 생성된 못이 있는 정물오름, 별 보기에도 좋은 새별오름, 능선이 아름다운 용눈이 오름뿐만 아니라 사람들이 많이 찾는 곳이라면 어디든 좋다. 오름은 왕복 시간이 1시간 내외이므로 해가 지기 전에 올라 오름의 정상에서 일몰을 보거나, 어둑어둑할 때 올라가 별과 야경을 보는 것도 좋다.

    Take Five 재즈공연(사진제공=제주관광공사)
    디제잉 카페, 재즈 클럽, 라이브 바

    인디밴드나 가수들의 라이브 공연이 열리는 구좌읍의 벨롱, 금능에 있는 제주의 스탠다드 라이브 재즈 클럽 Take Five, 애월의 음악다방 마틸다는 음악을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가볼만한 곳이다. 또 디제잉을 즐길 수 있는 클럽 Ho bar, 매주 월요일 디제잉을 하는 비스트로 더 반도 추천한다.

    포레스트판타지아 돌의 숲, 곶자왈(사진제공=제주관광공사)
    포레스트 판타지아, 제주장미빛축제, 유리의 성, 유리박물관

    포레스트 판타지아는 홀로그램을 통한 가상현실 공간과 최첨단 멀티미디어를 이용한 일루미네이션 미디어 테마파크다. 숲속을 유영하는 고래, 어린왕자에 나오는 바오밥 나무를 보면 동심으로 돌아가는 듯하다. 밤 12시까지 안덕면 제주조각공원에서 열린다. 장미빛 축제로 알려진 애월의 제주불빛정원은 5만송이의 장미, 캐릭터 조형물과 LED 추억만들기 등으로 관람객들의 카메라를 붙잡는다. 유리의 성&마법의 숲에서 열리는 별빛축제는 ‘한 여름밤 환상적인 빛의 멜로디를 거닐다’라는 테마로 밤 10시까지 운영된다. 라이트를 설치해 반짝반짝 빛나는 유리 조형물이 아름다운 유리박물관은 밤 10시까지 운영된다.

    중문 몽키비치(사진제공=제주관광공사)
    중문 달빛걷기, 몽키비치, 바다다&중문내국인면세점

    중문은 달빛을 받으며 걷고, 쇼핑하고, 카페에서 쉬고, 클럽까지 모든 즐거움이 가능하다. 달빛을 받으며 초원을 걷는 중문달빛걷기는 야간관광으로 떠오르는 핫 아이템이다. 일몰 30분 전부터 시작해 약 1시간 반 동안 약 3km의 골프 코스를 걸으며 마라도를 배경으로 노을감상, 풍등 날리기 등을 경험해볼 수 있다.

    시원한 에어콘 속에 야간 쇼핑을 하고 싶다면 제주국제컨벤션센터 내 중문 내국인면세점이 확실한 답이다. 8월 15일까지 야간에도 개장하며 밤 9시까지 쇼핑할 수 있다. 제주에서 출발하는 국내선을 이용하는 내국인들은 면세 한도 600달러 선에서 이용할 수 있다. 중문 내국인 면세점 근처에 위치한 라운지 바 바다다는 야외에 설치된 빈백 소파에 누워 밀려드는 푸른 파도를 감상할 수 있는 곳으로 새벽 1시까지 운영한다. 이국적인 분위기를 느끼며 밤새 놀고 싶다면 클럽 몽키비치로 가면 된다. 중문에 머무는 외국인들도 많이 오며 저녁 8시 30분부터 새벽 5시까지 영업한다.


    서부두에서 바라본 탑동야경(사진제공=제주관광공사)
    용담해안도로, 용연다리, 산록도로, 제주항 서부두 방파제, 새연교, 서귀포 자구리 공원

    용연다리, 서부두 방파제는 제주에서 야경이 아름다운 곳으로 꼽힌다. 검은 하늘과 해안가를 중심으로 펼쳐진 카페의 불빛들이 아름다운 용담해안도로, 무지개빛이 구름다리 밑으로 반사되는 용연다리는 공항근처에 있어 인기가 높다. 탑동광장을 조망할 수 있는 제주항 서부두 방파제는 해안도로를 따라 서있는 건물들의 불빛과 등대의 불빛이 바다와 어우러지는 광경이 아름답다. 한치잡이 배들의 불빛 뒤로 별빛처럼 쏟아지는갈치잡이 배들의 불빛, 그리고 제주의 전경을 한눈에 내려다보는 야경 포인트도 있다. 제주과학고등학교에서 노루생이 삼거리 방 향의 산록도로에서는 제주시의 야경을, 서귀포 자구리 공원에서는 서귀포의 야경을 조망할 수 있다. 서귀포의 야경 포인트 새연교도 빼놓을 수 없는 밤의 아름다움으로 마음을 즐겁게 해준다.

    목관아는 살아있다(사진제공=제주관광공사)
    목관아가 살아있다

    '목관아가 살아있다'에서는 한복을 입고 제주의 옛 도심들을 구석구석 누비다가 엽전으로 시원한 수제 감귤 주스 한 잔 마시며 공연을 본 뒤 제주에서 가장 오래된 건물인 관덕정 앞에서 인생샷을 남겨볼 수 있다.

    한복을 입고 제주 목관아와 원도심 골목골목을 누비며 도심 속 풍류를 느껴보는 ‘도심미행’, 목관아 내 연희각에서 열리는 국악, 클래식, 재즈 공연 ‘풍문으로 들었쇼(show)', 한복을 입고 엽전으로 물건을 계산하며 옛 정취에 취해보는 ’복작복장‘ 등 참신하고 재미있는 이벤트가 9월 15일까지 펼쳐진다. 이밖에도 한복과 관복을 입어보고 체험할 수 있는 이벤트, 아름다운 제주 목관아의 야경을 배경으로 인생샷을 남길 수 있는 인생포토존 등 이벤트들도 마련된다. 매주 토요일에 열리며 이벤트는 저녁 6시부터 9시30분까지 진행된다.

    서귀포 야해 페스티벌(사진제공=제주관광공사)
    제주뮤직페스티벌, 서귀포 야해페스티벌, 새연교 시민콘서트

    피크닉 같은 가족 음악축제인 제주뮤직페스티벌(JMF)은 재일 제주인 2세 뮤지션 양방언이 총감독을 맡은 음악축제다. 올해는 엘리시안 리조트 야외 특설무대에서 25일과 26일 양일에 걸쳐 진행된다. 8월 9일부터 13일까지 5일간 표선 해수욕장에서 열리는 서귀포 야해 페스티벌에서는 사우스카니발, 씨잼 등의 공연과 디제잉 쇼, 인디락 공연 등이 펼쳐진다. ‘한 여름밤의 꿈’을 테마로 하는 새연교 시민콘서트는 첫째, 셋째주 토요일 저녁 7시에 새연교 야외 특설무대에서 열린다.

    제주의 별(사진제공=제주관광공사)
    별빛누리공원, 서귀포천문과학문화관, 새별오름

    인공빛들이 적고 대기가 맑은 제주는 별을 관측하기에 좋은 곳이다. 공항에서 가까운 별빛누리공원은 제주 시내에서 별을 볼 수 있는 별자리 관측 명소다. 3층으로 된 건물에 천체투영실과 입체영상관, 관측실이 있어 다양하게 별을 볼 수 있다. 제주 남쪽지역에서 별을 관측하기 좋은 서귀포천문과학문화관은 밤하늘의 천체 및 태양을 관찰할 수 있는 400m 천체 망원경과 다른 망원경 6대가 있어 별을 관측할 수 있다. 자연 속에서 별을 관측해보고 싶다면 새별오름도 좋다. 저녁 하늘 샛별이 아름다워 붙여진 이름인 만큼 이곳에서 관측하는 별은 더 아름답게 다가온다. 오름이 도심의 불빛을 막아 남서쪽 하늘을 관측하기에 좋다고 한다.

    이호테우해수욕장 토종닭 백숙(사진제공=제주관광공사)
    용담 한두기, 이호테우해수욕장, 돈내코, 강정천, 속골, 용담레포츠공원

    닭 한 마리를 푹 삶아 내놓는 닭백숙은 필수 아미노산이 풍부하며 항균작용을 하는 마늘, 비타민 C가 많은 대추가 있어 영양가가 많은 음식이다. 용담동 한두기는 백숙으로 유명한 곳으로 대부분 음식점은 밤 11시~12시까지 영업한다. 이호테우해수욕장 앞 포장마차촌에도 백숙요리집이 많은데 새벽을 넘겨 영업을 하는 곳도 있다. 이밖에 한 여름에도 시원함을 느낄 수 있는 돈내코와 강정천, 차가운 물에 발을 담그고 먹을 수 있는 속골 등에서 백숙을 즐길 수 있다. 용담레포츠공원은 제주도민들이 많이 찾는 여름밤 스팟이다. 캠핑장은 취사가 허용되어있고 불판과 가스레인지 등을 대여해주므로 직접 고기를 사다가 구워먹는 사람들이 많다. 농구장과 놀이터가 있어 어른 아이 모두 즐길 수 있다.

    연동 제스피(사진제공=제주관광공사)
    제스피, 맥파이, 제주지앵

    깨끗한 청정 제주의 물로 만든 맥주의 맛은 시작부터 다르다. 제주를 대표하는 수제 맥주인 제스피는 제주산 천연보리와 천연화산암반수로 만든다. 연동의 JESPI에서는 라거, 페일에일 등 5가지 종류의 맥주를 판매한다. 서울 이태원의 작은 펍에서 맥주를 판매하다 제주에 양조장을 차린 맥파이는 제주에서도 핫플레이스로 떠올랐다. 탑동 맥파이, 연동 드렁큰홀스, 제주중문수제맥주 등 펍에서 마셔볼 수 있다. 작지만 알찬 양조장을 가진 제주지앵은 감귤맥주가 대표맥주로 베스트웨스턴 호텔에 있는 탭하우스더코너에서 맛볼 수 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