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구, 부동산 중개업자 5600여명 일제조사…부적격자 퇴출

    입력 : 2017.09.10 15:06

    서울 강남구 개포동 일대 아파트 상가. /조선DB

    서울 강남구는 관할 지역 내 부동산 중개업자 전원을 이달 말까지 일제 조사하고, 부적격자를 퇴출하겠다고 10일 밝혔다.

    강남구는 우선 행정안전부 전산망을 통해 중개업자의 결격유무를 조회한 뒤, 결격사항이 발견되면 신원 조회를 요청할 계획이다. 부적격자로 확인되면 등록취소 등 행정처분을 내린다는 방침이다.

    중개업자 결격사유는 ▲사망자 ▲금치산자 또는 한정치산자 ▲파산 선고를 받고 복권되지 아니한 자 ▲금고 이상의 실형을 선고받고 집행유예 중인 자 ▲공인중개사법에 의한 벌금형 또는 징역형을 받은 자 등이다.

    현재 강남구에 등록된 부동산 중개업소는 총 2300여개, 공인중개사와 중개보조원은 총 5584명이다. 전국 지자체 가운데 가장 많은 규모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