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소비자협의회, 12월 4일 '제22회 소비자의 날 시상식' 개최

  • 조선닷컴 라이프미디어팀

    입력 : 2017.12.05 15:01

    대한소비자협의회가 주최하고 KCA한국소비자평가가 주관하는 '2017 제22회 소비자의 날 시상식(The 22nd Consumer Rights Day Awards)'이 12월 4일 서울시청 태평홀에서 열렸다.

    '소비자의 날 시상식'은 소비자기본법 제4조 '소비자의 선택할 권리'와 '정보를 제공받을 권리'를 바탕으로 제정되었다.

    KCSE(Korea Costomer Satisfaction Evaluation)의 특징은 획일적 조사가 아닌 각 산업의 특성에 맞는 조사 방법과 항목을 각각 설계해 조사를 실시한다는 점이다. 소비자 투표를 실시하는 방식, 소비자 평가단 구성으로 제품 평가를 하는 방식, 조사원 파견으로 고객과의 1:1 설문조사를 하는 방식과 한국소비자평가 자체조사 등 다양한 방법으로 구성된다.

    이번 조사는 지난 1월부터 10월 말까지 진행됐고 20대부터 60대까지 전국 6대 광역시 총 2만4천여 명의소비자가 참여했다. 조사 방법은 온라인 조사와 소비자 대면 투표, 인터뷰, 평가회 등의 방식으로 각 산업에 맞게 조사 됐다. 대상은 주거·레저, 교통·운송, 전자, 통신, 식품, 패션, 생활, 유통, 금융, 서비스, 의료, 문화 부문 등으로 나눠져 있다.

    금번 시상식은 크게 문화연예부문, 기업 부문, 의료기관 부문으로 나눠 진행됐고 시상을 맡은 KCA한국소비자평가 송영재 회장은 "앞으로도 소비자에게 신뢰감 있는 조사기관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문화연예부문으로는 나문희와 박해일(관객이 뽑은 올해의 영화배우 대상), 이영애와 이동건(시청자가 뽑은 올해의 배우 대상), 임수향과 이솜(시청자가 뽑은 올해의 배우), 추자현·우효광(올해의 베스트 커플 및 아름다운 커플 2개 부문), 장신영·강경준(올해의 커플), 서장훈과 박소현(시청자가 뽑은 올해의 예능 스타), 유승옥(시청자가 뽑은 올해의 엔젤 퀸), 가수 김나영과 멜로망스(음원소비자가 뽑은 올해의 가수)가 수상했다.

    작품상으로는 영화 택시운전사, 아이캔스피크, 남한산성이 수상했고, TV제작부문은 SBS동상이몽2 너는 내운명, SBS미운우리새끼, SBS동물농장, JTBC효리네민박, KBS아버지가 이상해가 수상했다. 문화연예부문은 관객, 시청자를 대상으로 온라인 조사와 투표, 인터뷰 등의 방식으로 조사됐다.

    기업부문으로는 CJ제일제당(종합식품), CJ올리브네트웍스(헬스&뷰티스토어), KT&G상상마당(복합문화공간), SK브로드밴드(통신), SK에너지(정유), KB국민은행(시중은행), 금호고속(여객운송업), 동국제약(제약), 벤츠코리아(수입차), 써밋갤러리(건설문화), 삼성물산(아파트), 신세계 노브랜드(할인마트PB), 신세계 이마트(대형할인점), 신세계 피코크(식품브랜드PB), 신세계조선호텔(호텔), 스타일난다(여성의류브랜드), 애슐리(패밀리레스토랑), 잡코리아(취업포털), 피죤(섬유유연제), 하나투어(여행사) 등이 수상했다. 기업부문은 소비자 제품 평가회, 대면 투표, 인터뷰, 온라인 조사의 방식으로 조사됐다.

    의료기관부문으로는 뇌움한의원, 닥터크리미, 로담한의원, 리봄한의원, 리즈벨클리닉, 스마일디자인치과병원, 애항외과, 양지바른치과, 유니크성형외과, 이솝한방병원, 체리스마일치과, 친절한홍치과, 플로체여성의원, 휴본한의원이 수상했으며 병원에 5일간 조사원을 파견하여 내원 및 입원환자가 의사 관련 세부 평가 및 병원 위생상태 등 환자 안전성과 서비스 평가를 통해 선정 수상됐다.

    한국소비자평가는 조사 자체를 소비자가 즐길 수 있는 문화로 만드는데 노력하고 있다. 참여를 강요받기 보다는 소비자 스스로 참여를 하고 싶게 만들어 조사 결과의 양질을 높인다는 계획이다.

    한국소비자평가 관계자는 "대부분 소비자 조사라고 하면 그 결과만을 중요시 하지만 한국소비자평가는 조사에서 만나는 소비자에게 더 집중하는 편이다. 소비자가 가진 기업에 대한 감정과 표정의 섬세한 부분까지 반영시키는 것이 목표"라고 전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