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삶을 가치 있게 꾸려 나가는 'FINE'을 주목하라

  • 디지틀조선일보 서미영

    입력 : 2018.01.02 14:06

    다사다난했던 한 해가 지나가고 2018년 무술년 새해가 밝았다. 2018년에는 스스로 삶을 가치 있게 꾸려나가는 '괜찮은(FINE)' 한 해로 만들어 보는 건 어떨까? FINE은 'Feel:ter', 'I-conomy', 'Nanominator', 'EGOtiator' 의 첫 알파벳을 따서 만든 키워드로, 문화 마케팅 그룹 위드컬처가 2018년 트렌드 키워드를 'FINE'이라고 제안했다. 각 단어가 의미하는 바와 2018년 문화 트렌드를 예측해보자.

    1인 방송(사진제공=위드컬처)

    Feel:ter
    내 세상의 중심은 나! 나만의 감성과 기준으로 세상을 거른다!

    Feel:ter는 Feel과 filter의 합성어로 세상을 바라보는 기준이 대중매체나 유행, 사회의 통념에 의해 좌지우지 되는 것이 아닌, 내가 느끼는 감정이 선택의 기준점이 되어 기존의 문화를 새롭게 변화시킨다는 뜻의 키워드다. 1인 미디어 시장의 성장 등 빠르게 변화하는 사회 속에서 개인은 하나의 주체로서 당당하게 정체성을 표출하고 있으며, 이때 유행이나 기존의 트렌드로 자신을 드러내기보다는 나만의 감성, 나만의 기준을 중심이 트렌드를 받아들이고, 바꿔나가고 있다.

    네이버 '사이다경제' 포스팅 중(사진제공=위드컬처)

    I-conomy
    나에 의한, 나를 위한, 나만의 소비습관
     
    I-conomy는 'I'와 'Economy'의 합성어로 소비할 때, 다른 사람의 시선이나 의견, 가격 대비 성능을 중시하던 소비행태에서 ‘나’를 중심으로 한 소비 생활 변화를 뜻하는 키워드다. 이런 생활 변화를 알 수 있는 단어가 '가성비'로 가격대비 성능비를 말하는 가성비와는 달리 가격대비 마음의 만족에 포커스 맞춰 소비하는 형태를 말한다.

    심리적 만족 중심의 소비 형태를 살펴보면 크게 굿즈 구입, 탕진잼, 시발비용 등의 단어로 정리할 수 있다. 사실상 일상생활에 불필요한 제품이지만 자신이 좋아하는 스타를 향한 애정을 표현하거나 일상의 스트레스나 답답함을 해소하고 싶을 때 소비를 하는 행위를 통해 심리적 만족감과 안정을 찾는 것이다.

    코워킹스페이스 '피치트리' (사진제공=위드컬처)

    Nanominator
    소유보다는 공유 어때?

    아주 작은 단위의 '나노미터(Nano meter)'와 동료를 뜻하는 '어소시에이터(Associator)'의 합성어인 '나노미에이터(Nanominator)'는 사소한 것들까지 나노 단위로 나누어 쉐어와 렌탈 서비스를 통해 공동체와 공유하는 사람들을 일컫는다. 쉐어하우스는 물론 사무 공간도 부담없이 공유하는 코웍스페이스가 떠오르고있으며, 의류렌탈 사업도 점차 시장이 커지고 있는 추세이다. 얼마 전까지만 해도 1인식당, 혼밥 등이 유행했지만, 서로 관심사가 비슷한 사람끼리 모여 함께 식사하며 소통하고 정서적 유대감을 나눌 수 있는 소셜 다이닝과 쿠킹 스튜디오도 인기가 상승하고 있다.

    사진출처=픽사베이

    EGOtiator
    나와의 협상을 통해 작은 행복을 찾다

    자아를 뜻하는 'EGO'와 협상가를 뜻하는 'Negotiator'의 합성어인 '에고시에이터(EGOtiator)'는 물질적 행복이나 성공이 아닌 자신이 처한 현실에서 작은 실천을 통해 삶의 소소한 만족을 얻는 것인데, 스스로 자신과 협상을 통해 부분적 자아실현을 이루는 사람들을 뜻한다.

    사회 생활을 통해 경제적 여유는 있지만 정작 자신의 진정한 행복을 느끼지 못했던 사람들이 '자존감' 높이는 행위를 통해 정신적 행복을 찾으려고 하는 것을 말한다. 이런 변화는 직장환경 및 직업의 변화, 새로운 취미생활의 개발, 심적 안정감을 느낄 수 있는 공간의 활용 등으로 나타난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