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규제에도…작년 서울 아파트 시가총액 100조원 늘어

    입력 : 2018.01.11 14:36

    강남 재건축 아파트 시가총액만 140조원 육박

    8·2 부동산 대책 등 지난해 정부의 각종 부동산 규제에도 서울 아파트 시가총액이 작년에만 100조원 가까이 불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강남 재건축을 중심으로 한 서울 아파트값이 오른 결과다.

    부동산 정보업체 ‘부동산114’는 지난해 말 기준 서울 아파트 시가총액(개별 아파트의 시세를 모두 더한 액수)이 867조602억원으로 2016년 말 대비 99조8500억원(13.0%) 증가했다고 11일 밝혔다.

    강남구 아파트의 시가총액이 총 139조5937억원으로 전년 대비 13% 늘어났다. 서울에서 구별 아파트 시가총액 1위였다. 압구정 현대 아파트 전용면적 84㎡형의 경우 지난해 실거래가가 20억원을 넘어서는 등 압구정 현대·개포 주공 등 재건축 추진 단지 가격이 올라 전체 시가총액도 늘어났다.

    서울의 한 아파트단지 전경./조선일보DB

    잠실 주공5단지 등 대규모 재건축 단지 가격이 오른 송파구 아파트의 시가총액은 전년 대비 21.8% 급등해 102조4099억원을 기록, 강남구와 함께 아파트 시총 100조원을 돌파했다. 이밖에 서초구 아파트 시가총액도 12.2% 늘어난 98조3836억원을 기록하는 등 100조원에 근접했다.

    강남 4개구 재건축 아파트의 시가총액만 총 139조5090억원으로 전년 대비 10.3% 상승하며 서울 전체 아파트 시가총액의 16%를 차지했다.

    시가총액 상승폭은 강남보다 서울 도심권 아파트가 더 컸다. 종로구는 대단지 신축 아파트인 교남동 경희궁자이가 입주하면서 2016년 대비 지난해 시가총액이 48.5% 뛰었다. 이 아파트의 전용면적 85㎡ 시세는 13억원에 달한다.

    전국 아파트 시가총액은 전년 대비 9.2% 증가한 2365조6587억원을 기록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