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GM 군산공장 5월말까지 폐쇄...직원 2000명 구조조정(3보)

    입력 : 2018.02.13 10:20 | 수정 : 2018.02.13 11:02

    한국GM은 5월 말까지 군산공장의 차량 생산을 중단하고, 공장을 폐쇄하기로 결정했다고 13일 밝혔다.

    군산공장은 최근 3년간 가동률이 약 20%에 불과한데다 가동률이 계속 하락해 지속적인 공장 운영이 불가능한 상태다.

    카허 카젬 한국GM 사장(왼쪽)이 지난해 10월 열린 국회 정무위 국정감사에 출석해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카허 카젬 한국GM 사장은 “이번 조치는 한국에서의 사업 구조를 조정하기 위한 것으로, 힘들지만 반드시 필요한 우리 노력의 첫걸음”이라며“전환 과정에서 영향을 받게 될 직원들을 위해 최선을 다해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국GM은 군산 공장에 근무하는 직원 약 2000명(계약직 포함)의 구조조정 절차를 진행할 계획이다.

    이번 조치로 GM은 약 4억7500만달러의 비현금 자산상각과 3억7500만달러 규모의 인건비 관련 현금 지출을 포함, 최대 8억5000만달러의 지출을 예상하고 있다. 한국GM은 한국에 대한 대규모의 직접적인 제품 투자도 계획돼 있다고 강조했다.

    한국GM 군산공장 정문/진상훈 기자
    앞서 배리 엥글 GM 총괄 부사장 겸 인터내셔널(해외사업부문) 사장은 "GM은 글로벌 신차 배정을 위한 중요한 갈림길에 있다"며 "한국GM의 경영 정상화와 관련해 중대한 결정을 내리는 2월 말까지 이해 관계자와 지속적인 논의를 통해 의미 있는 진전을 이뤄내야만 한다"고 말했다.

    GM은 수년 전부터 전 세계적으로 부진한 실적을 기록한 사업장에 대해 사업 구조를 개편해 왔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