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마로푸드서비스 정현식 회장, '납세자의 날' 맞아 일일명예서장 위촉

  • 조선닷컴 라이프미디어팀

    입력 : 2018.03.06 12:43

    건강한 납세문화 정착에 기여… 강동지역 대표 기업으로 강동세무서 찾아

    버거&치킨브랜드 맘스터치 등을 운영하고 있는 식품유통제조기업 해마로푸드서비스㈜ 정현식 회장이 5일 강동세무서에서 일일명예서장으로 나서 집무를 체험하는 시간을 가졌다.

    해마로푸드서비스㈜ 정현식 회장(오른쪽)이 ‘납세자의 날’을 맞이해 일일명예서장으로
    해마로푸드서비스㈜ 정현식 회장(오른쪽)이 ‘납세자의 날’을 맞이해 일일명예서장으로 위촉받아 고점권 강동세무서장(왼쪽)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해마로푸드서비스 제공
    해마로푸드서비스㈜ 정현식 회장이 강동세무서 일일명예서장으로 위촉받아 집무를 체험하고 있다./사진=해마로푸드서비스 제공
    해마로푸드서비스㈜ 정현식 회장이 강동세무서 일일명예서장으로 위촉받아 집무를 체험하고 있다./사진=해마로푸드서비스 제공

    이날 정 회장은 납세자의 날(3월 3일)을 맞아 성실하고 건전한 납세문화 조성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일일명예서장으로 위촉됐다.

    이후 강동세무서에서 진행된 ‘제52회 납세자의 날 기념식’에서 축하인사를 전한 뒤, 유공공무원들에게 표창장을 전달했다. 연이어 직무체험에 나선 정회장은 강동세무서의 현황보고 및 업무결재와 더불어 각 부서 방문을 통해 직원들의 노고를 격려했다.

    정현식 회장은 “잠깐이나마 중요한 국세 행정의 현장을 직접 체험할 수 있어 매우 뜻 깊었다”고 전했다. 이어 “앞으로도 기업인으로서 건전한 납세문화 정착에 앞장서는 것은 물론, 나아가 지역사회 발전에 기여할 것”이라며 덧붙였다.

    한편, 2004년 설립된 해마로푸드서비스㈜는 2012년부터 본사 소재지를 서울 강동구에 두고 현재까지 사업을 영위하고 있으며, 지속적인 성장세를 바탕으로 지역사회와 유기적인 관계를 형성해오고 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