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여행 항공권은 6월, 11월 출발편이 가장 저렴

  • 디지틀조선일보 서미영

    입력 : 2018.04.12 16:12

    해외여행을 준비할 때 가장 큰 비용이 드는 부분이 바로 항공권이다. 여행을 가려고 계획하는 도시별로 항공권이 저렴한 때를 알고 구입하면 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

    티몬이 지난 1년간 130만건의 항공권 예약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6월에는 도쿄와 후쿠오카, 방콕 등으로 떠나는 항공권이 저렴했고, 11월에는 다낭, 오사카, 괌, 홍콩 등으로 떠나는 항공편이 저렴했다. 이처럼 지역별 가장 저렴한 항공권은 6월과 11월 출발편이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출처=픽사베이

    6월 출발편이 저렴한 지역

    연평균 항공권 가격 대비 6월 티켓이 가장 저렴한 지역은 후쿠오카, 도쿄, 방콕, 타이페이, 마카오, 하노이, 호치민과 푸켓 등으로 나타났다. 실제로 후쿠오카 왕복 항공권의 연평균 가격은 21만대이지만 6월 티켓은 17만원대로 연평균 대비 19% 낮아지는 것으로 집계됐다. 도쿄와 타이페이 역시 6월에 떠나면 각각 13%, 15% 저렴한 항공권을 구입할 수 있다. 방콕 역시 6월 출발 평균 가격은 40만원대로 연평균보다 5만원, 가장 비싼 1월 평균 가격보다 14만원 저렴했다. 만약, 4인 가족이 6월에 방콕을 방문하면 1월에 가는 것보다 56만원의 항공권 비용을 아낄 수 있다.

    사진제공=티몬
    11월 출발편이 저렴한 지역
      
    연중 11월 출발 티켓이 가장 저렴한 지역은 오사카, 다낭, 괌, 세부, 홍콩, 코타키나발루 등이다. 세부 항공권 운임은 11월 출국할 때 연평균 대비 19%, 괌은 18%, 오사카는 17%가 저렴했다. 세부 항공권은 연평균 35만원대였지만 11월에는 28만원대까지 내려갔다. 괌의 11월 출발 평균 항공권 가격은 33만원대로 연평균 가격인 40만원대보다 7만원이 저렴했고, 가장 비싼 8월보다 15만원이 낮아졌다. 장거리 여행지인 뉴욕 역시 11월 출발이 가장 저렴했다. 뉴욕의 평균 항공권 가격은 110만원대였지만 11월에는 94만원대을 기록했다.

    사진출처=픽사베이
    이외로 사람들이 많이 찾는 유럽지역인 런던, 로마, 프라하는 2월, 파리는 3월 출발이 가장 싼 것으로 나타났다. 미주지역의 경우 LA와 벤쿠버는 겨울 방학이 끝난 3월 출발이 가장 쌌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