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을 키우는 도서관" 오비맥주, 서울 석촌동에 6호 '행복 도서관' 열어

  • 조선닷컴

    입력 : 2018.05.10 12:30

    오비맥주(대표 고동우)는 5월 8일 서울 송파구 지역 어린이들을 위한 ‘해피 라이브러리(행복 도서관)’를 열었다.

    석촌동 '해오름 지역아동센터'에 들어서는 이번 행복 도서관은 오비맥주가 전국 지역아동센터들과 함께 아이들의 학습환경 개선을 위해 벌이고 있는 '해피 라이브러리' 사업의 여섯 번째 시설이다.

    이날 완공을 앞두고 고동우 대표와 본사 임직원으로 구성된 오비맥주 봉사단은 입주청소와 기부도서를 정리하는 봉사활동을 펼쳤다. 또한 스텐실 기법(오려낸 문양이나 그림으로 잉크나 염료로 디자인을 프린트하거나 장식하는 기법)을 이용해 센터 내벽과 가구, 책꽂이 등에 그림을 그려 넣어 아늑한 분위기를 조성했다.

    오비맥주는 노후한 센터의 학습공간과 인테리어를 리모델링하고 교육 기자재를 최신 시설로 교체했다. 도서기부 업무협약(MOU)을 맺은 대교는 초등학생 권장도서 400권을 기증한 데 이어 학습지도가 필요한 아이들에게 1년간 방문교사 프로그램을 지원할 예정이다. 초등교육 전문기업 아이스크림에듀(옛 시공교육)도 영어교재 100권을 기증했다.

    오비맥주 관계자는 “가정의 달을 맞아 우리 사회를 이끌어나갈 아이들에게 보다 나은 교육환경을 제공할 수 있어 매우 기쁘다”며 “앞으로도 ‘해피 라이브러리’ 사업을 통해 돌봄이 필요한 지역 어린이들이 건강하게 성장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고동우 대표를 비롯한 오비맥주 임직원이 8일 서울 송파구 '해오름 지역아동센터'를 찾아 봉사활동을 펼쳤다.
    2016년 첫 선을 보인 '해피 라이브러리'는 오비맥주가 돌봄이 필요한 지역아동들의 방과후 학습환경 개선을 위해 낙후된 지역아동센터를 최신 시설로 새단장해주고 각종 교육 자재와 도서 등을 무상 제공하는 사회공헌 프로그램이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