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ICT연구소‘개소 3주년' 기념, 대한민국 ICT 환경의 향후 발전 방향 제시

  • 조선닷컴 콘텐츠기획팀

    입력 : 2018.05.15 11:00

    연구소 리포트가 국내 VR기기 안전기준으로 적용…장애인 ICT 생활 개선까지

    지난 5월 3일, 바른ICT연구소(소장 김범수)는 연구소 개소 3주년을 맞아 연세대학교 그랜드볼룸에서 지난 3년간의 연구성과를 토대로 대한민국 ICT 환경의 향후 발전 방향을 제시하는 행사를 가졌다.

    바른ICT연구소는 2015년 SK텔레콤의 후원을 받아 연세대학교가 설립한 연구소로 ICT 고도화에 따른 정보 격차와 인터넷 중독 등 과몰입, 개인정보 유출, 댓글 실명제 등의 ICT 사회 문제 해결을 위해 정보시스템학과, 경제학과, 심리학과, 컴퓨터공학과, 언론학과 등 다양한 전문 분야의 교수진으로 구성, 학과 구분 없는 열린 연구를 지속하고 있다.

    또한, 해외 연구소와 공동 연구, 한국인터넷진흥원(KISA), 한국정보화진흥화(NIA) 등 공공기관 협력, 저명한 석학초청 공개 특강 등을 통해 연구 결과가 널리 활용될 수 있도록 확산에도 힘쓰고 있다.

    여기에 바른ICT연구소는 지난 3년간 약 60여 편의 연구 논문을 국내외 저명학술지에 출간하며 다양한 ICT 이슈에 대한 원인과 해결 방향을 제시했다.

    특히 바른ICT연구소가 지난 2016년 6월 가상현실(VR) 기기의 개발자와 사용자를 상대로 제시한 안전 가이드라인이 정부가 제정 중인 공식 VR기기 안전기준의 시발점이 됐다. 민간 연구소가 안전기준 필요성을 정부에 제시하고, 정부가 이를 받아들인 사례가 됐다.

    이외에도 바른ICT연구소는 IP 카메라의 해킹, 드론의 사생활 보호 방안, 모바일 메신저 사용에 대한 피로도, 스마트폰 사용에 대한 스트레스 등 실생활에 맞닿아 있는 ICT 이슈에 대해서도 논문 및 연구 결과를 지속 발표하고 있다.

    바른ICT연구소는 장애인의 생활 속 불편함을 해결하기 위해서 다양한 스마트 디바이스에 대한 연구도 지속하고 있다.

    시각장애인의 경우, 야외 활동을 위해서 위성항법시스템(GPS), 점자 보도블록 등과 같이 위치 인식 기술이 널리 보급되고 있지만, 실내에서는 와이파이(Wi-Fi), 라이파이(Li-Fi) 등을 이용하는 것만으로는 위치 파악이 쉽지 않다.

    이에 바른ICT연구소는 기존에 설치된 CCTV를 이용해 실내 위치파악의 정확도를 향상시킨 실내 내비게이션 시스템 기술 개발을 지원했다. 실내 측위의 정확도를 향상시키기 위해서 시각장애인이 소지한 스마트폰의 관성센서(IMU: inertial measurement unit)와 영상 정보를 융합하는 필터를 설계해 CCTV의 사각지대에서도 연속적인 측위가 가능하도록 하는 등 시각장애인의 편익을 크게 높이는데 기여했다.

    또한, 바른ICT연구소는 청각장애인이 아이의 울음소리를 들을 수 없어 육아에 어려움을 느낀다는 것을 발견하고, 머신러닝 기반의 신경망 기술을 활용한 ‘착용형 청각장애인 아이 돌보기 제품’ 등을 개발 지원하는 등 장앤인 ICT 생활 개선의 기반을 마련하는데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한편 바른ICT연구소는 5월 3일에 열린 개소 3주년 기념 행사에서 도출된 내용들과 그간의 연구결과를 바탕으로 향후 국내 ICT 환경의 발전에 기여해나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