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덜란드 전 총리 "기업의 지속가능성, 사회적 책임 다할 때 달성"

    입력 : 2018.05.17 15:06 | 수정 : 2018.05.17 20:50

    기업의 지속가능성을 위해서는 사회적 책임이 뒷받침되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얀 페터르 발케넨더 네덜란드 전 총리는 "환경, 노동조건, 인권, 고객과의 관계 등은 기업의 지속가능성과 밀접하게 연결돼 있다"며 "이러한 조건은 기업이 올바른 방법으로 이익을 얻고 이를 통해 사회적 책임을 다할 때 달성할 수 있다"고 말했다.

    얀 페터르 발케넨더 전 네덜란드 총리 / 사진=김해인 인턴기자
    17일 조선일보가 주최한 '제9회 아시안리더십콘퍼런스(ALC)'에서 기업의 지속가능성을 주제로 발케넨더 전 총리가 기조연설을 진행했다. 발케넨더 전 총리는 2002년부터 2010년까지 네덜란드 총리를 역임했다.

    발케넨더 전 총리는 기업의 지속가능성을 달성하기 위해서는 환경을 비롯한 후대를 위한 유산, 비즈니스 모델 재건, 실질적인 조치 등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발케넨더 전 총리는 지속가능한 포용적 성장을 강조했다. 이는 특히 환경문제와 연결된다. 그는 오존층을 예로 들었다. 오존은 하나밖에 없지만, 구멍이 나 있는 상황이다. 각 나라와 기업들이 이 오존층을 보호하기 위해 국제적 환경규제를 지키는 약속이 지속가능성을 확대하는 길이라는 것이다.

    그는 "기업의 지속가능성은 후대의 삶과 직접적으로 연결돼 있다"며 "환경, 노동조건, 아동문제, 투명성 등을 무시하면 후대와의 연결은 끊어져 지속성을 잃어버리게 된다"고 말했다.

    발케넨더 전 총리는 기업의 지속가능한 사업 모델로 공유경제를 꼽았다. 그는 기업은 사회적 가치를 창출할 수 있어야 하며 이를 충족하는 것이 기업의 역할이라고 강조했다. 이를 달성할 수 있는 것이 공유경제라는 것이다. 그는 "기업의 비즈니스 모델의 재정의가 필요하다"며 "만약 지속가능한 발전을 추구한다면 새로운 모델이 필요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지속가능성을 위한 실질적인 연구와 그 연구의 축적, 보고 등이 필요하다고 분석했다. 발케넨더 전 총리는 네덜란드에서도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한 연구를 진행했다고 회고했다. 그는 그 보고서를 통해 기업의 최고경영책임자(CEO)의 태도를 바꾸려고 했고 일부 기업에서는 실질적인 변화를 이끌었다. 그는 "하이네켄의 경우 지방에서 원자재를 가져오도록 사업 포트폴리오를 수정했다"며 "그 결과 더 나은 경제 기회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발케넨더 전 총리는 "단순히 수익을 넘어 성공을 해야 한다"며 "이를 위해서는 사회에 대한 기여가 중요하다"고 밝혔다. 이어 "실질적으로 지속가능한 모델은 무엇인가에 대한 답은 글로벌 어젠다(환경 등)에 참여해야 하며 지속가능한 목표를 위한 길로 가야 한다는 것"이라며 "사회는 기업이 올바른 행동을 하길 바라며 그것은 기업의 이익에도 부합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