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 연구자 이박사의 술 이야기] 한국와인의 발전, 전통주에서 분리하는 것부터 시작하자

  • 조선닷컴 라이프미디어팀

    입력 : 2018.05.23 15:27

    과거 복분자 술이 유행했을 때를 제외하고는 한국와인을 마셔본 소비자 들은 많지 않을 것이다. 외국 와인은 대형 할인점과 편의점에서 다양한 종류와 가격대를 쉽게 구입할 수 있으나 한국와인은 그렇지 못하다. 한국와인을 판매하는 식당도 흔치 않다. 그동안 많은 한국와인 양조장이 만들어졌고 생산 규모도 증가했지만, 소비자 인지도는 높아지지 않았다. 한국와인의 소비를 증가시키고 발전하기 위해서는 무엇이 필요한지 고민 할 시점이다.

    제일 먼저 전통주로 되어있는 한국와인을 전통주라는 주세법 체계에서 분리해야 한다. 현재 전통주는 중요무형문화재 등이 만든 술, 식품명인이 만든 술, 농민이 국산 농산물을 이용해 만든 3가지의 술로 이야기 한다. 이중 한국와인(과실주)의 대부분은 직접 생산한 과일을 농민이 만든 술로 지역특산주(구, 농민주)에 속해 전통주라 부르고 있다.

    하지만 소비자는 과거 오랜 역사를 가지고 우리 땅에서 마셔왔던 술들을 전통주라 생각한다. 전통 방식이 아닌 과일을 이용해 만든 한국와인을 전통주라 부르는 것은 소비자들에게 혼란을 준다. 전통주에 속해있는 지역특산주를 분리시켜 자연환경과 특산물을 이용한 술이라는 특징을 강조할 수 있게 해야 한다.

    시음을 기다리는 다양한 한국와인/사진=이대형
    시음을 기다리는 다양한 한국와인/사진=이대형

    한국와인만을 위한 별도의 정책도 만들어져야 한다. 위에서 언급했듯이 한국와인은 전통주 안에 있는 하나로 탁·약주, 증류주 등과 유사한 대책들이 만들어져 왔다. 하지만 한국와인은 쌀이 아닌 과일 중심이라는 점에서 탁·약주, 증류주와는 다른 접근이 필요하다. 한국와인만을 위한 정책을 통해 협회 조직화, 홍보, 양조 품종, 미생물 연구, 한국와인 전문가 양성, 한국와인 등급 체계 마련 등 다양한 대책을 마련해야한다.

    다음으로 한국와인의 시음기회를 늘려야 한다. 술은 기호식품이기에 마셔보지 않고는 이야기를 할 수 없고 구매를 할 수 없다. 상시 전시 공간인 한국와인 갤러리가 필요하다.

    현재 강남에 위치한 전통주 갤러리는 한국술의 자문, 시음, 판매 등을 하는 상시 전시관으로 전통주 홍보에 큰 역할을 하고 있다. 이곳에서도 한국와인을 전통주의 일부로 홍보하고는 있지만 전국의 많은 한국와인을 취급하기에는 어려움이 있다. 별도 한국와인 갤러리를 운영한다면 한국와인의 자문, 시음, 판매 등의 기회는 증가할 것이다. 특히 전통주 갤러리와 한국와인 갤러리가 같은 공간에서 운영이 된다면 그 시너지는 매우 클 것이다. 

    한국술을 알리는 전통주갤러리/사진=이대형
    한국술을 알리는 전통주갤러리/사진=이대형

    마지막으로 한국와인 판매와 홍보를 위한 한국와인 박람회(페스티벌)의 개최이다. 매년 여러 장소에서 외국 와인 박람회가 개최되고 있고 많은 외식업 관련 종사자와 소비자들이 참석을 한다. 우리는 지역별 와인축제나 대전, 광명 등에서 전국의 와인을 모아 페스티벌을 개최하고 있다. 이러한 한국와인 박람회(페스티벌)를 매년 개최되는 우리술대축제 안에다 정례화 시키는 것이다. 행사장에서 한국와인 소믈리에 대회나 마리아주 요리 시연 등을 하게 되면 한국와인의 콘텐츠도 풍부하게 될 것이며 소비자 홍보에도 도움이 될 것이다.

    아직 한국와인의 발전을 위한 정부나 협회의 큰 그림을 본적이 없다. 철저한 준비를 통해 아무것도 없는 하얀 종이 위에 좋은 그림을 그린다면 한국와인의 발전은 쉽게 이루어 질수 있다. 지금 우리는 한국와인 발전을 위한 출발선에 서있는 것이다.

    경기도농업기술원 농업연구사 이대형 박사
    경기도농업기술원 농업연구사 이대형 박사

    우리 농산물을 이용해 한국술 연구를 하는 연구원
    농산물 소비와 한국술 발전을 위한 연구를 하는 농업연구사.  전통주 연구로 2015년 과학기술 진흥유공자 대통령상 및 2016년 행정자치부 전통주의 달인 등을 수상했다. 개발한 술들이 대통령상(산양삼 막걸리), 우리술 품평회 대상 (허니와인, 산양삼 약주) 등을 수상했으며 다양한 매체에 한국술 발전을 위한 컬럼을 쓰고 있다. www.koreasool.net 운영중

    글 : 경기도농업기술원 농업연구사 이대형 박사

    (※ 외부필자의 원고는 chosun.com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술 연구자 이박사의 술 이야기] 한국술을 배울 수 있는 교육기관을 아시나요? 조선닷컴 라이프미디어팀
    [술 연구자 이박사의 술 이야기] 한국술, 유통해줄 사람 어디 없나요 조선닷컴 라이프미디어팀
    [술 연구자 이박사의 술 이야기] 한국와인의 전성기는 이제부터 조선닷컴 라이프미디어팀
    [술 연구자 이박사의 술 이야기] 우리 술을 마시고 싶은데 어디로 가야하죠? 조선닷컴 라이프미디어팀
    [술 연구자 이박사의 술 이야기] 술 품평회가 많을수록 우리 술은 발전한다 조선닷컴 라이프미디어팀
    [술 연구자 이박사의 술 이야기] 지역 양조장의 부활을 꿈꾸며 조선닷컴 라이프미디어팀
    [술 연구자 이박사의 술 이야기] 감소하는 술 소비, 우리술 대책은 무엇일까? 조선닷컴 라이프미디어팀
    [술 연구자 이박사의 술 이야기] 2018 우리술 이랬으면 좋겠네 조선닷컴 라이프미디어팀
    [술 연구자 이박사의 술 이야기] 2017년 우리 술을 되돌아본다 조선닷컴 라이프미디어팀
    [술 연구자 이박사의 술 이야기] 우리 술 발전을 위한 지자체의 역할은 무엇인가? 조선닷컴 라이프미디어팀
    [술 연구자 이박사의 술 이야기] '빅데이터를 이용한 전통주 소비트렌드 보고서와 우리 술의 발전 방향 조선닷컴 라이프미디어팀
    [술 연구자 이박사의 술 이야기] 인문 예능 프로까지 진출한 우리 술, 더 많은 방송에서 보고 싶다 조선닷컴 라이프미디어팀
    [술 연구자 이박사의 술 이야기] 우리 농산물로 만든 위스키와 브랜디를 마셔보자 조선닷컴 라이프미디어팀
    [술 연구자 이박사의 술 이야기] 지역술 발전, 지자체 관심이 필수인 이유 조선닷컴 라이프미디어팀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