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물 킬러도 걱정 없네~ ‘물 만드는 화분’ 개발!

  • 디지틀조선일보
  • 김정아

    입력 : 2018.05.31 10:00

    물 만드는 화분 /사진=농촌진흥청

    식물을 키우다 보면 식물이 시들거나 말라 죽는 경우가 많다. 대개 제때 물을 주지 못해 일어나는 일이다. 이번에는 잘 키워보리라 마음을 다잡아보아도 바쁜 일상 속에 식물을 관리하는 일이 그리 쉬운 일은 아니라, 자칫하면 키우는 식물마다 다 죽인다는 ‘식물 킬러’가 되기 쉽다.

    농촌진흥청은 ‘식물 킬러’라는 오명을 쓴 이들이 반길 수 있는 새로운 제품을 개발했다. 바로, 화분에 물을 줄 필요가 없는 ‘물 만드는 화분’이다.

    이 화분은 기체 상태의 습기가 이슬점보다 낮은 온도의 물체를 만나면 액체 상태로 변하는 원리를 이용해 만들었다. 내부는 냉각판과 열전소자, 냉각팬 등의 장치로 구성돼 있으며, 별도로 전기를 공급할 수 있는 어댑터가 있다. 열전소자를 이용해 냉각판을 이슬점보다 차갑게 만들고, 냉각팬이 공기를 순환시키면 공기 중의 습기가 물이 된다. 이때 만들어진 물이 화분의 흙에 스며들어 식물에 공급되는 원리다.

    물 만드는 장치(1.냉각판, 2.열전소자, 3.냉각팬) /사진=농촌진흥청

    이 화분은 사계절 내내 사용할 수 있으며, 식물에 물이 많이 필요한 여름철에 더욱 효과가 좋다. 화분 안에 넣은 12cm×12cm 크기의 냉각팬을 기준으로 여름철에는 종이컵의 2/3 정도인 70㏄의 물을 하루 동안 모을 수 있다. 봄과 여름, 겨울에는 하루 평균 40㏄ 정도 모을 수 있다.

    농촌진흥청은 실험을 위해 국립원예특작과학원 도시농업과 연구실 안에서 이 화분에 스킨답서스를 심은 후 지난해 6월부터 물을 한 번도 주지 않았지만, 1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잘 자라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물 만드는 화분’ 기술에 대한 특허를 출원했고, 관련 산업체 다섯 곳에 기술을 이전해 내년 상반기 출시를 목표로 제품을 준비 중이라고 덧붙였다.

    ‘물 만드는 화분’은 거리 화단이나 벽면, 옥상정원 등 다양한 분야에서의 활용은 물론, 가정에서는 실내 정원 적용 등을 통한 여름철 제습기 대용으로도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