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한 구강을 위한 올바른 구강청결제 선택 및 사용법

  • 디지틀조선일보
  • 김정아

    입력 : 2018.06.09 06:01

    구중청량제 혹은 가글액이라고도 부르는 ‘구강청결제’는 칫솔질 없이 간편하게 입안을 헹구어 입 냄새를 제거하고 구강 세척 효과도 얻을 수 있다. 구강청결제를 살 때는 반드시 제품의 용기나 포장에 ‘의약외품’이라는 문자를 확인하고, 제품별 사용 목적과 사용법, 주의사항을 유의해 사용해야 한다. 또한, 제품 용기나 포장에 기재된 용법과 용량, 주의사항을 꼼꼼하게 읽고 사용하는 것이 중요하다.

    입 냄새와 기타 불쾌감을 방지하기 위해 사용하는 구강청결제를 선택하고 사용할 때는 또 어떤 것들을 살펴봐야 할까? 식품의약안전처가 6월 9일 ‘구강보건의 날’을 맞아 밝힌 구강청결제 선택 및 사용법을 알아보자.

    구강청결제의 일반적인 사용법은 성인 및 만 6세 이상 어린이의 경우 1일 1~2회 10~15mL를 입안에 머금고 30초 정도 가글 후 뱉어내는 것이다. 입안에 소량 남은 것은 필요에 따라 물로 헹궈내고, 사용 후 30분 동안은 음식물을 섭취하지 않는 것이 좋다.

    구강청결제 중에 일부는 에탄올 함유 제품이 있어 사용 직후에는 음주측정 시 결과에 영향을 미칠 수 있으므로 주의가 필요하다. 구강건조증이 있는 사람이나 입안이 쉽게 건조해질 수 있는 노약자는 에탄올이 없는 제품을 사용하는 것이 좋다.

    사용 중 입안에 발진, 작열감 등 과민반응이 나타나거나 고열, 두통, 구역이 나는 경우에는 의사, 치과의사, 약사와 상의하여야 한다.

    만 2세 이하 어린이는 구강청결제를 삼킬 수 있으므로, 사용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 또한, 어린이 손이 닿지 않는 곳에 보관하고, 어린이가 실수로 삼키는 등의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