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달 마지막 금요일, 전국 77개 서점이 심야에 문 연다…'심야 책방의 날'

  • 디지틀조선일보
  • 서미영

    입력 : 2018.06.26 13:38

    오는 6월 29일부터 12월까지 매달 마지막 금요일은 '심야 책방의 날'로 전국 77개 서점들이 심야에 문을 연다. '심야 책방의 날'은 서점이 정규 영업시간보다 연장해서 문을 열고 독자와 즐거운 소통을 모색하는 캠페인이다. 보통 서점은 밤 9시 전후로 문을 닫지만, '심야 책방의 날'에는 밤 12시 넘게까지 운영을 하거나 24시간 문을 열어 놓기도 한다. ‘심야 책방의 날’ 참여 서점들은 밤 12시까지는 예외 없이 문을 열고, 그 이후 시간대는 서점마다 자율로 운영한다. 

    문화체육관광부가 전국 서점에서 '심야 책방의 날' 참여 신청을 받은 결과, 6월에만 77곳의 서점이 신청을 했고, 7~12월에 참여 의사를 밝힌 서점을 포함하면 총 120곳이 넘는다.

    첫 심야 책방 행사

    오는 6월 29일(금)에 열리는 첫 행사에 참여하는 서점은 지역별로 서울 24곳, 광주 9곳, 제주 5곳, 시흥 4곳, 인천 3곳 등 총 77곳으로 서울 지역이 가장 많고 광주가 9곳으로 그 뒤를 이었다. 광주는 독립서점 모임이 공동행사를 꾸준히 해온 터라 참여율이 높았다.

    각지에서 이색 행사

    6월 '심야 책방의 날' 행사 내용은 수다와 와인은 기본이고, ‘심야의 원고 청탁’, ‘책방고사’, ‘루돌프를 찾아서’, ‘읽다 포기한 책 남에게 읽히기’, ‘동네 빵집·국수집과 콜라보’, ‘서점주인과 손님의 팔씨름 대회’, ‘작가와 고등어구이 막걸리 파티’ 등 이색적인 축제를 방불케 한다.

    행사 참여 서점 명단은 ‘책의 해’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행사에 참여하고 싶으면 방문하고 싶은 서점에 사전 문의를 한 후 참여하면 된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