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린트  리스트
오곡밥 먹을 때 꼭 곁들이는 대보름 묵은 나물 요리


예로부터 정월 대보름엔 가을부터 말려두었던 묵은 나물을 꺼내 먹던 습관이 전해오고 있다. 겨우내 부족한 영양소를 묵은 나물로 보충해오던 풍습이지만 지금은 햇나물도 많이 나와 이 풍습을 따르는 경우도 줄고 있다. 그러나 묵은 나물은 햇나물과는 다른 깊은 맛이 느껴진다.

대보름에 먹는 나물은 주로 가을에 갈무리를 해둔 나물로 예전 야채가 귀한 정월에 훌륭한 비타민 공급원이었다. 묵은 나물은 진채라고도 하는데, 가을이 되면 호박고지, 박고지, 말린 가지, 버섯, 고사리, 고비, 도라지, 시래기, 고구마순 등 적어도 9가지 이상의 나물을 손질해서 겨울 동안 잘 말렸다가 대보름날 삶아서 기름에 볶아 먹는다. 하지만 묵은 나물로 반찬을 해 먹는 풍습은 겨울 동안 없어진 입맛을 되살리기 위해서 만들어진 것이며, 이 진채식을 먹으면 그해 여름에 더위를 먹지 않는다고 전해 내려온다.

비타민, 무기질, 미네랄 성분을 풍부하게 갖고 있는 나물은 햇볕에 말리면 비타민D의 생성을 더욱 도와줘 항암 효과까지 발휘하는 영양소를 갖고 있으며, 겨우내 부족한 비타민을 충분하게 보급시켜 여름철 급격하게 떨어지는 활력을 막는 역할을 한다. 또한 겨울철에 부족한 비타민과 식이섬유를 보충하는 공급원으로서의 역할도 톡톡히 한다.


[ 묵은 나물, 맛내기 양념장 4 ]

1. 국간장 양념장 
국간장 1큰술, 다진 파 1큰술, 다진 마늘 1작은술, 참기름 1작은술, 깨소금 1큰술, 소금 약간을 준비한다. 볼에 준비한 양념을 모두 넣어 고루 섞는다. 고사리, 취나물, 토란대, 고구마순 등의 나물에 적당.

2. 된장깨 양념장 
된장 1큰술, 다진 파 1큰술, 다진 마늘 1작은술, 참기름 1작은술, 꿀 1/2작은술, 깨소금 1큰술, 소금 약간을 준비한다. 우선 된장에 꿀을 넣어 잘 섞은 뒤 나머지 재료를 넣는다. 호박오가리, 가지오가리, 시래기 등의 나물에 알맞다.


3. 들깨소스 양념장 
들기름 1큰술, 들깨가루 2큰술, 다진 파 1큰술, 다진 마늘 1작은술, 맛술 1큰술, 소금 약간을 준비한다. 들기름에 파와 마늘, 맛술을 넣어 잘 섞은 뒤 들깨가루를 넣어 마무리한다. 시래기, 고구마순,
생취 등의 나물에 잘 어울린다.

4. 고춧가루 양념장 
간장 1큰술 반, 고운 고춧가루 1/2큰술, 다진 파 1큰술, 다진 마늘 1작은술, 참기름 1작은술, 물엿
1작은술, 깨소금 1작은술을 준비한다. 간장에 고운 고춧가루를 섞은 뒤 나머지 양념을 넣는다. 무말랭이, 호박오가리, 가지오가리, 고구마순 등의 나물에 넣는다.

여성조선
진행_김지영  사진_조원설  요리_이보은

1 · 2 · 3 · 4


프린트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