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린트  리스트
두부... 너, 다시 봤다


반찬은 기본, 아이 간식부터남편 술상까지 우리 가족 식탁 위에 없어서는 안 될 식품 두부, 콩나물, 숙주나물, 콩가공식품…웰빙시대 필수 식재료인 이들을 좀더 색다르게 즐길 방법은 없을까?

조선일보 행복플러스와 풀무원이 함께했다. 3인의 요리연구가가 한식·중식·일식으로 풀어낸 이색 요리! 재료의 재발견 1탄은 바로 즐길수록 새로운 먹을거리, 두부다. 부드러운 찌개용 두부와 야채두부, 비단두부를 3인의 요리전문가가 색다르게 요리해봤다 (모든 메뉴는 2인분 기준). 


두부, 모양은 같아도 맛은 제각각 다르다

찬거리 사러 나선 집앞 슈퍼. 두부 한 모 사려했더니, 경두부·연두부·순두부부터 부침용·찌개용·생식용 등 그 종류가 수없이 많다. 최근엔 야채두부, 흑두부 등 다른 재료를 넣은 제품들까지 등장 중. 이 많은 두부들의 차이점은 뭘까?

두부의 재료는 모두 알다시피 콩! 깨끗이 씻어 불린 콩을 분쇄해, 걸러내 나온 두유로 두부가 만들어진다. 이때 만드는 과정과 넣는 재료, 콩의 함량 등에 따라 종류와 맛이 달라진다. 일반 두부(경두부)는 두유에 응고제를 넣어 천을 깐 두부 틀에서 물기를 짜내 굳힌 것이고, 굳히지 않고 곧장 용기에 넣어 바로 찐 두부가 연두부다. 맛이 담백하고 부드러워 양념장 하나만으로도 고급요리로 되살아난다. 순두부는 두유에 응고제를 넣고, 굳히는 틀에 넣기 전 만든 두부다. 두부 중 수분 함유량이 가장 많아 부드럽고 고소하며, 개봉 후 곧바로 먹는 게 좋다.

부침용, 찌개용, 생식용은 두부의 단단한 정도에 따라 붙은 이름들. 모두 경두부에 속한다. 가장 단단한 게 부침용 두부, 가장 부드러운 게 순두부다. 찌개용 두부는 부침용과 생식용의 중간 타입. 부침용보다는 부드럽고 양념이 잘 배고, 생식용보다는 단단해 덮밥, 탕류 등 여러 요리에 활용하기 좋다. 그렇다면 모든 두부의 영양성분은 똑같을까? 부침용 두부의 경우 콩의 함량이 높아 단단하면서 열량과 기타 영양소가 높은 반면, 연두부와 순두부는 수분 함량이 높다. 물성은 부드러우나 부침용 두부에 비해 콩의 함량이 낮아 영양성분도 낮다 할 수 있다.

그러니 두부를 선택할 때는 가족 구성원의 상황에 맞춰 고를 필요가 있다. 다이어트를 원한다면 낮은 열량의 연두부나 순두부를, 성장기 아이들에겐 고영양의 경두부를 추천한다. 최근 주목받고 있는 두부 속 영양성분인‘이소플라본’도 기억해둘 만한 사항. 식물성 에스트로겐의 일종으로 갱년기 증상을 완화시키고 혈청 콜레스테롤, 악성 콜레스테롤 수치는 낮춰주는 효과가 있다.


두부가 남았다? 자투리 두부 보관 & 활용법

보관법 반드시 보관용기에 차가운 물과 두부를 함께 넣어 냉장보관 해야 한다. 두부의 고유 맛을 유지하기 위해선 수분을 머금고 있어야 하는데, 상온에 보관하면 두부 속 수분이 빠져나오기 때문이다. 활용법 남은 경두부는 곱게 으깨 채소와 고루 섞어 전을 해먹는 게 좋다. 비단두부가 남았다면 일본된장국에 작게 썰어넣으면 후루룩 부드럽게 넘어간다. 플레인 요구르트에 남은 두부를 넣어 갈아 마시면 식사대용으로 그만이다. 음식 외에도 같은 양의 밀가루와 두부를 고루 섞은 뒤 거즈에 넓게 발라 이마에 번갈아 붙여주면 천연 해열제로도 사용할 수 있다.

행복플러스
글=문영애 기자
사진=이경호 기자

1 · 2

  관련기사
가녀린 모습이지만 비타민이 가득 04/16 17:27
몸에 좋은 콩, 맛있는 변신 05/07 18:15
[한승섭의 웰빙 동의보감] '콩의 신비한 효능' 05/09 14:03


프린트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