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린트  리스트
쌉싸래 향긋~ 쌈요리


입맛 없을 때, 반찬 없을 때 일등공신!

연일 무더운 날씨에 입맛 없을 때, 싱싱한 쌈채소와 쌈장만 있으면 달아났던 입맛도 되돌아온다. 상추나 깻잎 등 매일 먹는 쌈채소에서 벗어나 영양이 더 풍부하고 맛도 훨씬 색다른 쌈채소에 관심을 가져보자.

Part 01 비타민, 칼슘, 철분, 무기질이 듬뿍! 영양 쌈채소

1 쌈배추
배추의 쌉쌀한 맛과 양배추의 달착지근한 맛이 고루 들어 있다. 항암 효과가 있는 베타카로틴이 기존의 배추보다 무려 48배가 함유되어 있어 항암 배추로 불린다. 비타민, 나트륨, 철, 칼륨 등의 영양성분도 골고루 들어 있다.

2 적치커리
모양은 민들레잎과 비슷하고 줄기는 짙은 붉은색을 띤다. 어린잎은 샐러드, 쌈, 국거리, 나물 등 다양하게 이용되며 이눌린, 고미질, 타닌, 과당, 알칼로이드 등의 영양소가 다양하게 들어 있다.

3 청경채 
맛은 시원하고 청량하며 중국 사람들이 특히 좋아하는 채소다. 비타민C와 카로틴이 많이 들어 있고 칼슘과 나트륨도 많이 들어 있다. 육류 요리를 먹을 때 곁들여 먹으면 소화가 잘되고 비타민도 보충해준다.

4 오크
상추의 일종으로 참나무잎 모양을 닮은 유럽 상추 품종이다. 청색계와 적색계로 나누며, 맛은 아삭하고 단맛이 난다. 잎줄기가 도톰해서 즙도 많은 편. 비타민C가 풍부하고 규소가 많이 들어 있다. 잇몸 출혈, 피부건조 방지에 효과가 있다.

5 뉴그린 
비타민C, 카로틴, 칼슘, 칼륨, 인, 철분 등이 다른 채소보다 2배가량 더 들어 있다. 생채로 섭취하면 소장이 튼튼해지고, 말려서 차로 달여 마시면 육식과 스트레스로 인한 간의 피로를 풀어주고 감기에 의한 인후염에도 효과적이다.

6 겨자잎
향이 진하고 씹었을 때 강한 매운맛이 나며 톡 쏘는 맛이 나서 먹으면 콧속이 찡한 느낌이 난다. 비타민A, C가 풍부하고 몸 안의 어독을 풀어주는 효과가 있으며 살균 효과도 뛰어나 회를 먹을 때 곁들여 먹으면 탈나지 않는다. 

7 비트잎
잎은 은은한 단맛이 나고 모양이 예뻐서 식욕을 돋운다. 비타민, 무기질이 적고 당질이 많이 들어 있어 어린이 골격 형성에 좋고, 즙은 간에 좋다. 쌈채나 샐러드로 이용하고 김치에 넣으면 은은한 붉은빛이 나서 식욕을 돋운다. 

8 케일 
단맛이 나며 간장의 기능을 높여 해독 효과가 있다. 신경통에 효능이 좋으며, 유해물질 배설을 촉진하는 정장작용이 있고 혈중 콜레스테롤을 저하시켜 고혈압을 개선해준다.

9 적겨자잎
겨자잎과 마찬가지로 매운맛과 톡 쏘는 맛이 나 입맛을 돋워준다. 비타민A와 C가 풍부하고 살균 효과가 뛰어나다. 

10 적근대 
카로틴, 칼슘, 비타민B2, 칼륨, 철 등이 풍부하다. 끓는 물에 데쳐서 나물로 무쳐 먹을 수 있고 고기와 같은 육류와 함께 볶아 먹을 수도 있다. 샐러드, 쌈 등 다른 재료와 맛이 잘 어울리고 피부미용에 좋으며 다이어트에도 효과적이다.

11 트레비소
이탈리아 ‘트레비소’ 지방의 독특한 채소로 쓴맛이 난다. 각종 미네랄과 비타민이 풍부하고 특유의 쓴맛이 소화를 촉진한다.

12 치커리
정식 명칭은 엔다이브지만 시중에서는 치커리로 유통되고 있다. 맛은 쓰고 잎은 가늘고 길게 갈라져 있으며 끝이 오글거린다. 비타민A와 카로틴, 철분이 풍부하다.

13 로메인 
상추의 일종으로 에게해 코스섬 지방이 원산지여서 ‘코스 상추’라고도 하며 로마의 시저가 좋아한다고 해서 ‘시저샐러드’라고도 불린다. 미네랄이 풍부하고 칼륨, 칼슘, 인 등이 다량 함유되어 있으며 피부의 건조를 막아주고 잇몸을 튼튼하게 해준다.

[TIP] 쌈채소와 음식궁합

● 쓴맛 나는 채소
치커리, 트레비소, 상추 등과 같이 쓴맛이 나는 쌈채소는 신맛이 나는 회무침, 단맛이 나는 닭갈비 등과 맛이 잘 어우러지고 소화도 잘되게 한다.

● 향이 강한 채소
쑥갓, 깻잎, 취나물 등과 같이 향이 강한 채소는 비린 맛이 많이 나는 생선회나 매운탕, 생선조림, 생선구이, 조개젓을 이용해서 만든 반찬 등과 같이 먹으면 향으로 인해서 비린 맛을 없애준다. 맛이 순한 재료보다는 맛이 강하면서 비린내나 누린내가 특히 많이 나는 재료들과 잘 어울린다. 깻잎은 불고기와도 궁합이 잘 맞는 채소다.

● 톡 쏘는 매운맛이 나는 채소
겨자잎과 같이 매운맛이 나면서 먹으면 열이 나는 쌈채소는 돼지고기와 같이 먹으면 궁합이 잘 맞는다. 몸을 냉하게 만드는 찬 성질의 음식과 특히 찰떡궁합.

● 뻣뻣하면서 단맛이 나는 채소
케일, 뉴그린, 쌈배추와 같이 질감이 뻣뻣하면서 뒷맛은 약간 단맛이 나는 재료는 강된장 쌈장, 조개요리와 같이 쌈을 싸먹으면 서로 맛이 잘 어울린다.

● 순한 맛의 채소
오크, 로메인, 청경채 등과 같이 맛이 순하고 잎에 수분이 많은 쌈채소는 고추장과 잘 어울리고, 퓨전 쌈장인 과일쌈장, 닭고기 허브구이, 로스트 치킨과 같이 담백한 맛이 나거나 독특한 맛이 나는 재료와 잘 어울린다. 재료의 맛을 그대로 살려주기 때문.

여성조선
진행_김지영
사진_문지연
요리_김외순

1 · 2 · 3


프린트  리스트